기사 메일전송
익산 하룻새 9명 확진…원스트라이크 아웃제 등 방역 강화
  • 문명균 기자
  • 등록 2021-04-06 10:58:00
  • 수정 2021-04-06 11:11:21

기사수정

밀접 접촉자 배송업체 관련 5명, 가족 4명…누적 24명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원스트라이크 아웃제 강력 조치


 ▲ 익산 팔봉공설운동장 코로나19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검체 검사 모습.   ⓒ익산투데이
▲ 익산 팔봉공설운동장 코로나19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검체 검사 모습.   ⓒ익산투데이

 

익산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룻새 9명이 추가 발생했다.


6일 익산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 5일 8명, 6일 1명 등 총 9명이 늘어 누적인원은 247명이다.


시는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방역 수칙 준수와 의심증세 발견 시 적극적인 검사를 당부하고 나섰다.


특히 감염 차단을 위해 방역 취약시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수칙을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강력한 시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추가 확진자들은 모두 지난 4일 확진 판정을 받은 237번(전북 1,547번), 238번(전북 1,548번)의 접촉자다.


239번(전북 1,565번), 240번(전북 1,566번), 241번(전북 1,567번), 242번(전북 1,568번), 243번(전북 1,569번) 등 5명의 확진자는 배송업체 직원인 238번(전북 1,547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들이며 접촉자로 통보 받아 검사한 결과 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244번(전북 1,570번), 245번(전북 1,571번), 246번(전북 1,572번), 247번(전북 1,578번) 등 4명의 확진자는 이날까지 발생한 확진자들의 가족들이다.


시는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의 이동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동 동선에 따른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다. 


확진자 동선 가운데 어양동 레디큐당구장 이용객을 파악 중이며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4일 내 방문한 시민들은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합동점검과 함께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시행하는 등 보다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시행한다.


경찰서를 포함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방역 취약시설을 포함한 지역 다중이용시설 8,247곳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모든 출입자에 대한 명부작성과 소독 여부 등 기본 방역수칙을 위반한 업소와 단체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한 행정처벌을 내릴 방침이다.


이어 시는 4차 유행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만큼 타지역 방문과 5인 이상 개인 모임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소규모 집단감염과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개인 확진자가 늘고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지고 있는 시점인만큼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개인 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