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익산에 자전거 그란폰도 대회 유치돼야
  • 정용하 기자
  • 등록 2024-05-21 13:48:07

기사수정
  • 김충영 “대회 유치 필요성 충분”

지난 20일 제260회 익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산업건설위원회 김충영 의원(중앙, 평화, 인화, 마동)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익산시에도 익산시 고유한 문화를 가진 자전거 그란폰도 대회가 유치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자전거 그란폰도 대회는 이탈리아어로 '크게 타기' 혹은 '위대한 경주', 즉 장거리 자전거 주행을 뜻하는 용어로 주로 여러 명의 사람들이 참가하는 장거리 자전거 이벤트를 말한다. 대략 100km를 초과하는 거리를 자전거로 주행하는 것으로 대략 6시간이 걸리는 마라톤 대회로 볼 수 있다.


작년 2023년에는 30여 곳의 지자체에서 대회를 개최한 바 있으며, 전북지역에선 무주, 남원 지리산, 장수 사과랑한우랑, 진안 고원, 정읍 내장산, 군산 새만금, 임실 옥정호 그란폰도 대회가 개최된 바 있다.


김 의원은 “백제 문화권인 부여 굿뜨래 그란폰도, 공주 백제 그란폰도 대회를 유치하는 등 자기 지역의 특색을 살리고 홍보하는 데에 사용하고 있다”며, “2022년 통영 그란폰도 대회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6억 원이 넘을 정도로 그 효과를 보았을 때 자전거 그란폰도 대회의 유치 필요성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