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과 함께 스마트 제조혁신 1번지로
  • 정용하 기자
  • 등록 2024-06-19 11:05:23

기사수정
  • 도, 삼성전자 등과 ‘프로젝트 선정기업 협약식’
  • 식료품부터 자동차, 반도체 등 70개 기업 선정


전북특별자치도 중소 제조기업 혁신의 서막이 열렸다. 전국최초 민관 상생 지역특화형 스마트공장 사업추진을 위해 전북자치도와 14개 시군, 삼성전자, 70개 선정기업 등이 맞손을 잡았다.


전북자치도는 19일 더메이호텔에서 삼성전자와 14개 시군, 선정기업 등이 2024년도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의 성공 수행을 위한 선정기업 지원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관영 도지사와 국주영은 도의장, 14개 시장‧군수, 삼성전자 박승희 CR담당 사장, 김동욱 ESG&스마트공장 지원센터장(부사장), 안태용 전북중소벤처기업청장, 정철영 (사)전북-삼성 스마트CEO 포럼 대표, 70개 선정기업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 전북자치도와 14개 시군은 행‧재정적 지원 ▲ 선정기업은 프로젝트 성공을 위한 성실 수행 ▲ 도의회는 스마트 제조혁신 확산을 위한 조례 제정 등 입법 지원을 하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CEO 포럼은 선배기업으로 성공사례 공유 및 기업대표 의지 고취 ▲전북테크노파크는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기업인 삼성전자는 그동안 보유한 제조혁신 노하우를 도내 스마트공장 구축기업에 전수하는 동시에, 스마트공장 특화교육 및 선정기업의 사후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북형 스마트공장 구축사업은 올해 70개 기업 모집에 172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시군별‧유형별로 접수한 결과 특정 유형에서는 1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14개 시군의 70개 기업은 식료품 제조기업부터 섬유‧고무제품, 자동차, 반도체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직접 참여해 도내 제조기업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의지를 보여줬다.


전북자치도는 정부의 ‘신(新) 디지털 제조혁신 추진전략’ 기조에 발맞춰 70개 기업 중 60개 기업을 기초단계에 할당했으며, 이 중 40개(매출액 50억원, 고용 20명 미만) 기업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한 번도 적용하지 않은 기업이다.


기업발굴부터 현장혁신, 판로개척 등 단계별(기초-고도화 단계) 맞춤형 전주기 지원으로 첨단 제조업을 향한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전북자치도는 전담 멘토들을 통해 선정되지 못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후속 컨설팅을 진행하고, 올해 사업에 대한 성과와 미흡한 점, 시군 수요 등을 반영해 내년도 사업에 대한 보완 및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전북자치도는 프로젝트를 위해 삼성전자에서 20년 이상의 제조혁신 경력을 가진 전문가 30명을 채용해 전북형 스마트공장 멘토그룹을 결성하고,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센터를 구축한 바 있다.


채용된 전담 멘토들은 지난 2월부터 참여 의향 접수기업을 대상으로 사전 컨설팅과 사업계획 컨설팅을 진행하며, 현장을 찾아가 개선사항을 발굴해 냈다.


전북자치도와 삼성전자는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4월에 전북테크노파크 내 전용 교육장인 ‘삼성 스마트팩토리 아카데미 전북캠퍼스’를 조성해 연간 200여명을 대상으로 이론 및 실무 등의 사례 중심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박승희 사장은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가 전북특별자치도, 더 나아가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도 제조혁신 노하우 전수, 인력양성, 판로개척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전북형 스마트 제조혁신 프로젝트는 전북자치도가 대한민국 중소기업 제조혁신 1번지로 도약하는 데 있어 중요한 사업이다”며, “전북형 스마트공장이 제조업의 혁신을 선도하고, 중소기업 혁신의 아이콘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