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수흥, 담배 유해성분 관리 강화 '담배사업법' 발의

기사 등록 : 2020-07-15 15:41: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담배 원료 범위 확대, 고유식별표시 부착 등

"유해성분 사각지대 없애 국민건강 기여"


 ▲ 김수흥 의원(더민주, 익산갑).   ⓒ익산투데이
▲ 김수흥 의원(더민주, 익산갑).   ⓒ익산투데이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시갑, 기획재정위원회)이 담배에 함유된 유해성분에 대한 관리 강화를 통해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담배사업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지난 14일 담배사업법 개정안 발의는 지난달 30일 발의한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한 진상규명 및 피해 배상·보상 촉구 결의안’에 이은 두 번째 국민건강을 위한 입법이다.


김 의원이 제출한 개정안에는 현행법상 뿌리·줄기 추출 액상형 전자담배가 담배사업법상의 담배에 해당하지 않아 각종 규제와 세금 등 관리 사각지대에 있으므로, 그 대상을 확대 적용해 연초의 잎뿐만이 아니라 뿌리와 줄기도 포함되도록 했다.


또한 담배 유해성분의 최대함유량 기준을 초과하는 담배는 제조·수입·판매를 금지하고 유해성분을 공개하도록 규정해 소비자의 흡연 억제 및 금연을 통한 국민건강 증진 효과를 얻도록 했다.


아울러 담뱃갑에 고유식별표시장치의 부착을 의무화해 담배의 불법유통을 원천 차단하고 불법 담배로 인한 소비자 피해도 예방토록하는 내용도 개정안에 담았다.


김수흥 의원은 “담배사업자에 대한 관리와 규제를 강화한 담배사업법 개정안에 이어 근본적인 흡연률 감소를 위한 국민건강증진법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