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북부시장 특성화시장으로… 3억 지원

기사 등록 : 2018-04-11 12:44: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중소벤쳐기업부 ‘특성화 첫걸음시장’ 육성 차원


전북 도내 6개 전통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전통시장 활성화 공모사업 후보시장으로 선정됐다.


이는 전라북도가 그동안 공모사업 관련 시장발굴부터 사업계획서 작성 및 공정한 현장평가, 선정필요성 설명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인 가운데 전국 17개 시도, 52개 시장 중 전북에서 6곳이 선정된 것으로 매우 의미 있는 성과로 평가된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문화관광형시장와 특성화첫걸음시장 공모사업이다.


문화관광형시장 사업은 지역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하여 특색있는 전통시장으로 개발하는 사업으로 전주모래내시장, 신중앙시장, 정읍샘고을시장, 군산공설시장 등 4곳이 선정되었다.


또한 특성화첫걸음시장 사업은 특성화시장으로 육성하는 전단계로 서비스혁신과 조직역량, 기반조성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익산북부시장, 김제전통시장 등 2곳이 선정됐다.


앞으로 6월 중 예정돼 있는 최종시장으로 확정시 문화관광형시장 각 10억원, 특성화첫걸음시장은 각 3억원 등 총 46억원의 보조금을 지원받게 된다.


한편 문화관광형시장의 경우 전국 29곳 중 전북이 4곳이나 선정되어 타 광역시 대비 2배 이상으로 전국 최대 규모다.


황철호 전라북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 “후보시장으로 선정된 시장이 최종시장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최근 대형마트· SSM 확산과 극심한 지역경제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전통시장과 영세 소상공인들의 자생력 확보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