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한병도 정무수석 전북도 방문, 지역현안 청취

기사 등록 : 2018-07-25 14:47: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송하진 지사, 새만금국제공항 건설 신속 추진 등 주요현안 해결 건의


청와대 한병도 정무수석과 나소열 자치분권비서관 등 7명의 정무팀이 지난 20일 전라북도청과 전라북도의회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소통·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국 순회행사의 일환으로 대통령의 국정철학인 균형발전과 실질적인 자치분권을 이루기 위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한 것으로 보여진다.


송하진 도지사는 한병도 정무수석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도정 주요현안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신속 추진, ▲GM군산공장 및 군산조선소 조기 재가동,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 ▲도정 현안 법안 개정 지원, ▲균형발전이 전제된 강력한 재정분권 추진을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만금 국제공항은 잼버리 행사 시 해외 참가자들의 이동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프라 시설로 신속 추진될 수 있도록 건의하였고, 군산 지역경제 회생과 전북경제 체질개선을 위해 GM군산공장 및 군산조선소의 조기 개가동을 정부 주도로 실효성 있는 활용방안이 가시화 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 촉구해 줄 것과, 서남대 폐교이후 후속 대책으로 지난 4월 발표된 공공국립의료대학(원) 남원 설립이 도민들이 염원하는 대로 신속히 추진되어 침체된 남원경제 회복은 물론 전북의 동부산악권과 전남, 경남 등 지리산권 지역민에게 공공의료서비스가 제공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회법사위에 계류 중인 탄소소재법과 국민연금법이 차기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 될 수 있도록 소관부처에서  전향적·적극적으로 검토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송 지사는 균형발전협의체 회장으로서 그동안 국회토론 등을 통해 비수도권 자치단체장들의 재정분권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정한 지방자치는 재정분권에서 시작되며 균형발전을 전제로 하는 재정분권을 간절히 원하고 있어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발전 할 수 있는 강력한 재정분권 추진방안이 조속히 확정 발표될 수 있도록 청와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도지사와의 면담을 가진 한병도 정무수석 일행은 도의회로 이동하여 송성환 의장을 만나 10분정도 면담하고 이후 광주, 전남으로 이동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