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낭산 폐석산에서 오염된 나락 주민들 시청에 적재하고 투쟁 돌입

기사 등록 : 2017-11-15 13:16: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대책위, 폐석산에 매립된 폐기물·침출수 전량 제거 및 토지정화 요구

“익산시·낭산주민대책위·해동환경·피해주민 4자 합의하에 피해 보상해야”


매년 반복된 대규모 침출수 유출로 인해 폐 석산 인근 농토가 심각히 오염된 상태인 가운데 인근 주민들로 구성된 ‘맹독성 발암물질 불법매립 사태 해결을 위한 낭산 주민 대책위원회’가 지난 12일 익산시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해 대책회의를 열고 결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7월 낭산 폐 석산에서 대규모 침출수 범람 사태가 발생해 인근 농토를 심각하게 오염 시킨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주민들은 매년 발생할 수밖에 없는 침출수 유출과 농토 오염에 대해 행정 대집행을 통해 매립된 폐기물과 침출수를 즉각 전량 제거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지난 9월 29일 환경부 차관이 해동환경 현장을 방문해 환경부의 책임을 인정하고 매립 폐기물 및 침출수 전량 제거를 약속했으나 현재까지도 행정절차 타령만 늘어놓은 채 어떠한 대책도 제시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낭산 주민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익산시는 침출수 유출 사태 이후 토양오염의 범위와 영향에 대해 제대로 조사조차 하지 않은 채 익산시는 관여할 수 없다며 피해주민이 직접 해동환경 업자에게 찾아가 보상금을 받으라는 식의 주장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책위는 “익산시의 이런 무책임한 태도는 낭산 주민들끼리 상호 불신을 쌓게 하는 원인이 되고 있으며 피해 주민들이 피해보상을 바라며 몽니를 부리는 것처럼 표현돼 모욕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침출수 피해 주민들이 해동환경을 직접 찾아가 보상금을 받으라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피해 보상을 하려면 관리·감독의 일차적인 책임이 있는 익산시가 주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지난 12일에 열린 낭산 주민 대책위원회와 피해 주민들이 모여 진행한 대책회의 결의사항이다.


▶매년 반복된 대규모 침출수 유출로 인해 폐 석산 인근 농토는 심각히 오염된 상태이므로 우리 피해 주민들은 폐 석산에 매립된 폐기물과 침출수를 전량 제거하고 토양이 완전히 정화될 때 까지는 더 이상 경작을 하지 않을 방침이다.


▶따라서 익산시가 됐든 해동환경이 됐든 피해지역 농토를 전량 매입하거나 아니면 이 조치가 완료되는 기간 까지 매년 평균 수확량을 계산하여 토지 정화에 드는 비용과 함께 피해 보상하라!


▶우리 농민들은 해동환경으로부터 개별적으로 피해보상금을 수령하라는 익산시의 입장을 결코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 피해보상 문제는 익산시, 낭산 주민대책위, 해동환경, 피해주민 4자가 합의하여 공식적으로 처리해야 할 것이다.


▶익산시의 무책임한 태도를 규탄하고 조속한 행정대집행을 통한 폐기물과 침출수 전량 제거를 촉구하기 위해 오염된 토양에서 수확한 나락 전량을 2017년 11월 15일(수) 오전 10시를 기해 익산시청 앞마당에 적재한다.


낭산 주민 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더 이상은 오염된 토양에 농사를 지을 수도 없는 상황이 되었다. 1급 발암물질로 오염된 논에서 수확한 쌀을 누가 먹으려 하겠는가?”라면서 “또한 이런 쌀을 내다 파는 것은 농사꾼의 양심으로도 자식을 키우는 부모의 양심으로도 허락 할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