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시민편의 증진 ‘폐기물 배출 방식’ 개선

기사 등록 : 2020-08-14 13:34: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행안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선정, 국비 7700만원 확보

빈병반환 수집차량 운영·인터넷 대형 폐기물 배출 가능, 대대적 개선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 익산시청.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시민들의 편의 증진과 자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빈병 수집과 폐기물 배출 방식을 대대적으로 개선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의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에 선정돼 국비 7700만원을 확보하게 됐다.


사업 선정에 따라 시민들이 인터넷과 모바일 앱을 활용해 대형폐기물을 간편하게 배출할 수 있는 ‘온라인 대형폐기물 간편 배출 시스템’이 구축된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인터넷과 모바일 앱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24시간 배출신청과 결제가 동시에 가능해져 보다 편리하게 폐기물을 배출할 수 있다.


기존에는 대형폐기물을 배출하기 위해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직접 방문해 수수료를 납부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빈병을 반환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반환수집차량’과 무인회수기를 설치해 운영한다.


앞서 시는 소매점의 빈병 반환거부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도내 처음으로 인화동 임시 공영주차장에 빈병 용기 반환수집소를 운영해 왔지만 접근성이 떨어지는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각 서비스는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을 마무리해 시민들이 최대한 빨리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시민들의 편의 증진은 물론 행정의 효율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처럼 주민 생활과 밀접한 행정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시민들의 불편사항을 개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