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북 신설학교 교사 87% “시설환경 만족”

기사 등록 : 2018-01-10 10:27: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학교시설변화에 따른 교사 인식변화 연구 결과


신설학교 교사들은 시설환경에 만족스럽게 여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교육정책연구소(소장 전을석)가 수행한 학교시설변화에 따른 교사 인식변화 연구 결과다.


연구보고서는 7개 신설학교(3년내) 교사 104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1.7%가 시설환경에 만족스럽다고 응답했다.


깨끗한 교실환경 냉난방시설  특별교실 환경 학교디자인 급식시설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또 교사 91.3%가 이같은 학교시설 변화가 교육효과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다고 응답했다. 학생들의 학습참여의욕을 높인다고 답변한 교사들도 78%에 달했다.


만족도가 높은 교육공간으로 교사들은 전체 학교구조 복도, 계단 등 공용공간 화장실 도서실 일반교실 순으로 응답했다. 좁은 운동장 등은 문제점으로 드러났다. 개선이 필요한 공간을 묻는 질문에 야외공간(운동장, 야외학습장 등)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또 조성이 필요한 양성평등시설을 묻는 질문에는 화장실 교직원 휴게실 샤워실 순으로 시설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 기존 학교시설에 비해 신설학교가 양성평등시설이 개선됐느냐는 질문에는 63%가 ‘그렇다’고 답변했다.


환경친화적으로 조성된 시설을 묻는 질문에는 자연채광시설(창문방향, 유리면적 등) 에너지 절약시설 공기개선시설 순으로 나타났다.


이상용 연구원은 “신설학교 신축과정에서 학교 구성원의 의견제시와 수렴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되고 집행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또 노후학교를 개축할 때는 학교시설 이용자의 불편과 필요사항을 우선적으로 파악해 적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식당, 도서관 등 복합공간에 대한 활용방안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