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어린이 통학차량 LPG차로 전환 지원

기사 등록 : 2018-01-10 11:30: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09년 이전 경유차량 LPG 신규 구입 500만원 지원


전라북도는 어린이의 건강을 보호하고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고자 09년 이전 15인승 이하(소형)의 어린이 통학 경유 차량을 폐차하고 LPG로 신규 구입 시 대당 500만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익산시 지원대상은 모두 35대가 선정될 예정이며 지원 순서는 어린이집, 유치원, 특수학교, 초등학교, 학원·체육시설 순이다.


이번 사업은 올해 최초로 추진하는 시범 사업이다. 그간 어린이 통학차량의 약 97%가 경유 차량으로 실주행시 미세먼지 발생의 2차 생성 원인물질인 질소 산화물이 LPG차의 93배 더 배출된다는 환경문제와 건강 민감 계층인 어린이는 성인보다 최대 3배 정도 호흡량이 많아 등하원(교)시 대기오염물질에 약 3배가량 더 노출된다는 심각성을 인식하고 건강보호 등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보조금 지원 대상은 09년 이전 어린이 통학차량 중 소형 경유차를 폐차하면서 LPG 신차를 구입하여, 동일한 용도로 사용하기 위해 통학차량 관련 인‧허가 절차를 완료한 차량 소유자에게 지급된다.


도내 어린이 통학차량 3,370대 중 올해 사업물량으로 143대를 배정하여 2월 중에 10개 시군(완주, 진안, 장수, 임실 제외)에서 사업공고 후, 시군별 배정된 물량만큼 우선순위에 따라 최초 등록일이 오래된 차량 순으로 대상자를 선정 할 계획이다.


다만, 동일차량에 대해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금 및 저감장치(DPF 등) 부착으로 예산을 지원받은 대상자는 제외된다.


이와 함께, 전북도는 사회복지과 등 관련부서와 도교육청에 협조를 요청하여 관련시설을 홍보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를 유도하고 앞으로도 시군별 사업수요를 추가로 조사하여 예산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도 이승복 환경녹지국장은 “도내 어린이 건강 보호 및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 할 것으로 예상되며 해당 사업이 지속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