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인사채용비리 익산문화재단, 변화와 쇄신 위한 인적 물갈이 필요

기사 등록 : 2018-01-31 12:56: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공공기관 채용비리 2건 적발 징계 앞둬

사무국장 등 무기계약, 이벤트 행사 치중 변화 없어


(재)익산문화재단이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 비위가 발생해 징계를 요구할 예정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익산문화재단에 대해 변화와 인적 쇄신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난 29일 국가공공기관(기재부)에 대한 채용비리 결과가 발표되면서 지방공공기관 채용비리도 함께 발표됐다. 공공기관 특별 점검은 지난 해 11월부터 12월까지 2개월간 시행되었으며 점검 범위는 최근 5년간(13년부터 17년까지) 채용업무 전반에 걸쳐 전국 824개 지방공공기관을 실시한 가운데, 전라북도 내에는 익산문화재단을 포함한 58개 기관이 포함됐다.


전라북도 공공기관 58개 기관 가운데 채용 비리에 적발된 기관은 34개(58.6%)이며 적발 건수는 87건이다. 이들 87건 가운데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중대한 결함이 밝혀져 수사의뢰 된 상황이다.


이와 함께 징계를 요구한 전라북도 공공기관은 전라북도 산하 3건(전북 남원의료원, 전북 생물산업진흥원, 전북 체육회)과 익산시장이 당연직 이사장으로 있는 (재)익산문화재단이다.


익산문화재단은 2건이 적발돼 징계가 이루어지게 됐다. 지난 2016년 합격자가 임용포기하거나 계약 후 6개월 이내 계약해지 등이 발생하면 임용하겠다고 예비후보자에게 결정을 통지했다. 그러나 2명이 6개월 이내 퇴직하였음에도 예비후보자에게 이를 다시 통보하지 않고 다시 전형을 실시해 임용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예비후보자들에게 당초 공고와 달리 채용의 기회를 박탈하고 새로 임용해 문제가 된 사안이다. 이와 함께 익산문화재단은 지난 2013년 일반직 1명을 채용하면서 응시자격을 전문직 기준으로 공고하여 응시대상자를 바꾼 사안도 지적이 됐다.


익산시 감사관실은 익산문화재단에 대한 감사를 통해 이 두 가지 사안을 확인하고 익산문화재단 관계자들의 확인 사인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전라북도는 익산문화재단에 대해 지난 26일 징계를 요구할 것이라고 밝혀 징계대상이 누가 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라북도 산하기관이 아닌 곳에서 채용비리가 발생한 것은 익산문화재단이 유일하다. 이에 따라 익산문화재단의 인적 쇄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익산지역 문화계 한 관계자는 “익산문화재단은 중장기 깊이 있는 사업을 발굴해 사업을 수행해야 하는데 이벤트 사업에 치중해 보여주기에 급급한 실정이다”며 “이러한 현상은 재단 내 인적 구성이 중장기 사업을 할 만한 역량이 되지 못하기 때문이다”고 진단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재단을 총괄하는 상임이사가 낙하산으로 내려앉고 재단의 정책과 행사를 총괄하는 사무국장 등은 무기 계약직으로 자리를 보전하면서 변화가 없는 정체상태에 있다”며 “창조와 변화를 요구하는 문화재단은 인적 물갈이를 통해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