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헌율·민간유치단 중국 청도 방문

기사 등록 : 2017-11-22 12:07: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청도 주얼리 기업 익산 유치위해


정헌율 시장이 민간유치단과 함께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양일간 중국진출기업과 관계 증진 및 기업 유치를 위해 중국 청도를 방문했다.


정헌율 시장 중국 방문에는 시청 관계자 5명과 민충기 민간유치단장, 박종대 시의원, 정윤희 신라주얼리 대표 등 민간유치단 6명이 함께했다.


이들은 방문 첫날인 지난 20일 청도해주공예품유한공사를 방문하여 공장을 둘러보고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진데 이어 10여개 주얼리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어서 21일에는 청도 한미래주보유한공사 및 재중국한국공예품협회를 방문하여 익산시의 기업유치 여건과 의지를 확고히 전했다. 기업 대표들은 익산시장을 비롯한 방문단을 환영하고 국내복귀기업 정책에 대한 각자의 의견을 개진하였다.


특히 기업들은 국내복귀기업의 보조금 지원기준 완화 등 관련법 개정요구, 초기투자비용 과다 부담에 따른 아파트형 공장 임대지원, 도금장 및 R&D지원 활성화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인프라 구축 및 경쟁력기반이 마련되어야 함을 제시했다.


이에 익산시는 국내복귀기업 지원책 및 세재혜택과 더불어 익산시의 추가적 투자지원책과 기존 익산에 구축된 인프라를 보완하고 있음을 설명하고 주얼리산업은 정부의 일자리창출 정책과도 부합되는 만큼 해외진출기업이 익산으로 복귀 시 안정된 기업환경을 제공하여 육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헌율 시장은 “멀리 타지에서 성공적으로 기업을 일군 해외진출기업에게 경의를 표하며, 여러분이 다시 고국에 돌아와서 지금의 열정으로 다시 한 번 성공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도시 익산시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역설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