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겨울철 평균 기온 높아 돌발해충 발생 시기 3일 이상 빨라져

기사 등록 : 2016-05-02 16:18:00

이상훈 leesh10000@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갈색날개매미충 등 해충 적기 방제 당부

 

2016년 1분기 농업 기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온은 2.8℃로 평년(2.1℃)보다 0.7℃ 높았으며 작년(3.3℃)보다 0.5℃가 낮았고, 강수량은 146.3㎜로 평년(130.9)보다 15.4㎜가 많은 것으로 기록되었다.

따라서 전라북도농업기술원(원장 김정곤)에서는 지난 겨울철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1℃이상 높아 올해 전북지역에서는 갈색날개매미충 등 돌발해충에 의한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이에 대한 적기에 방제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전북농업기술원에서 지난 3월 10일부터 15일까지 전북 일원에서 돌발해충 월동 현황을 조사한 결과, 꽃매미의 경우 꾸준한 방제로 발생이 감소하고 있으나, 미국선녀벌레는 익산 여산면을 중심으로 밀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갈색날개매미충의 경우 무주 진안 장수지역까지 확산되면서 사과에도 피해를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이러한 해충별 부화 시기는 평년대비 갈색날개매미충은 5월 상순, 꽃매미는 5월 상중순으로 각각 3일 이상 빨라질 것으로 예측되었다.
갈색날개매미충과 미국선녀벌레는 기주식물의 즙액을 흡즙 하고 그을음을 일으켜 광합성을 저해시키고 과수의 상품성을 떨어뜨린다. 이들 해충의 방제적기는 알에서 부화를 시작하는 5월 상순부터 6월로 이 시기는 날개가 없어 이동이 어려운 상태이므로 방제에 최적기이다. 따라서 돌발해충의 확산을 막고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알에서 유충이 깨어나는 5월 상순부터 발생 정도에 따라 등록된 약제를 살포해 방제해야 한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높아 돌발해충 발생 시기가 빨리짐에 따라 “예찰을 철저히 해 발견즉시 발생초기에 박멸해 확산 되지 않도록 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앞으로 방제기술 정보제공과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병해충 초기방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