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영배, 검증 필요하면 토론 응하겠다

기사 등록 : 2018-05-16 13:45: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후 맥락, 사실관계 무시한 정헌율 후보발언은 허위사실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익산시장 후보자가 15일 성명서 발표를 통해, 시민의 검증이 필요하다면 방송토론에 응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선관위에서 정한 방송토론회는 물론이고 시민이 필요하다면 방송토론회에 참석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10일 민주평화당 정헌율 후보자의 기자회견 내용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김 후보자는 기자회견장에서 자신이 법정 방송토론 외에도 추가검증이 필요하다면 다른 토론도 수용하겠다고 밝혔고, 다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이런 의사를 밝힌 사실을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후보자가 공식 회견문을 통해 김 후보자 발언의 전후 맥락과 사실 관계를 무시하고 김 후보자가 방송토론 자체를 거부했다고 규정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지적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 발언 앞뒤를 자른 제목의 언론보도가 SNS를 통해 무차별 유포되는 것과 관련해 공정선거풍토 저해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2년 동안 현직 시장으로 재직한 정 후보자가 자신의 출마사실을 시민들이 모르고 있으며, 시민의 절반이 자신을 모르기 때문에 방송토론을 이용해 홍보하겠다는 주장에 대해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정 후보자의 주장을 두고, “얼마나 한 일이 없고, 시민과 소통을 하지 않았으면 시민의 절반이 현직시장을 모르겠냐”고 말하면서, 이런 식으로 4년을 더 한들 무슨 익산시에 변화가 있겠냐고 반문했다.


끝으로 김 후보자는 “공직 후보자로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시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사죄드린다”면서, “선관위의 법정 토론 결과로도 부족하다면, 추가 토론에 응하겠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