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 일반산단 분양활기, 지역경제 청신호!

기사 등록 : 2018-06-20 12:08: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제3산단 54.4%, 제4산단 76% 분양률 보여

하반기 투자유치 통해 제3 70%대 제4 100% 도전


익산시는 2018년 상반기 동안 제3,4일반산업단지에 10개사 16만8천㎡, 2,127억원의 투자협약을 이끌어 내고, 9개사와 117천㎡의 분양계약을 체결하여 2,098억원의 투자와 590여명의 고용창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익산시는 지난 19일 “기업유치만이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인구유출을 방지하고 인구유입의 계기를 만들어 익산의 부흥을 불러올 수 있다는 사명감으로 기업유치에 매진한 결과 산업단지 분양활성화의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밝혔다.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 경인양행과 2만평 규모의 분양계약 체결로 제3산단 분양률은 그동안 어렵게만 느껴지던 마(魔)의 50% 돌파하여 현재 54.4%를 기록하고 있으며, 제4산단 분양률은 지난 6월 11일 아람푸드와의 분양계약 체결로 75.5%를 넘어서 제3, 4산단 전체 분양률은 58.2%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제3산단의 경우 N사에서 33,400여평에 1,200여억원을 투자하고 약 200여명을 신규고용 하는 대규모투자를 계획하고 있어 조만간 62%의 분양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완제 의약품 제조업체인 M사, 무기화학업체인 N사, 금속용기 제작업체인 D사, 외투기업인 F사 등과도 조만간 계약을 체결할 예정으로 연말까지 70%대 분양률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4산단의 경우에도 이앤코리아, 유쎌, 골든코리아 등 기존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 및 투자의향 기업의 계약을 독려함으로써 분양률 100%에 도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하여 익산시는 서울투자유치사무소를 활용한 지역 연고기업 유치와 지방 이전 계획중인 수도권 타깃기업을 적극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익산시에 투자의향을 갖고 있으나 자금확보 등 제반절차 진행 중에 있는 업체를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단지 기업유치에 자체에만 머무르지 않고 건축 등 각종 인허가 및 기업 활동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주는 민원 원스톱 행정서비스를 제공하여 기업인이 감동하여 거래처 등 관련 업체의 투자로 이어지도록 하여 분양완료를 최대한 앞당길 계획이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