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헌율 시장, ‘현장에서 답 찾아라’ 특명

기사 등록 : 2017-09-20 13:17: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현장요구 수용한 실효성 있는 예산편성 주문


연일 읍면동을 순회하며 민생 행보에 주력하고 있는 정헌율 익산시장이 공무원들에게 발로 뛰는 현장행정을 강조하며 시정운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열린 시정현안 보고회에서 정 시장은 내년도 예산 편성을 앞두고 현장에 나가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듣고 확인하여 실질적인 요구가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현장중심 행정에 주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 시장은 "민의는 복합적이고 유동적이어서 서류나 관행에 얽매여 행정을 추진하다보면 현실과 동떨어진 탁상행정에 머무를 수 밖에 없다”면서 모든 문제의 실마리는 현장에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업무절차에 현장 확인을 필수적으로 이행하여 만족도 높은 행정서비스 구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근 정헌율 시장은 읍면지역 주요 사업장을 다니며 발품 행정을 이어가고 있다.


동원된 주민들 앞에서 짜여 진 시나리오에 맞춰 진행되는 보여주기 식 순시가 아니라 사업장이나 민원현장으로 직접 나가 주민들과 격식 없이 의견을 나누는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현장에서 접수된 민원 중 즉시 처리가 가능한 것은 현장에서 신속·처리토록 하고, 타 기관과의 협의 및 장기검토가 필요한 사항은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조를 거쳐 주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결과가 도출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