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정치
6ㆍ4지방선거
경제
ㆍ기업경영
ㆍ노동
ㆍ취업
사회
ㆍ복지
ㆍ자선사업
ㆍ재난/안전
문화
교육
ㆍ교육정책
ㆍ온라인교육
ㆍ평생교육
기획
익산인
ㆍ익산인
오피니언
포토
행복소식통
전북
심뇌혈관 질환 이렇게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원광대 김옥진 교수, 자폐 장애 아동 대상 '반려견 활용한 교감치유 프로그램' 규명

기사 등록 : 2021-03-16 16:21: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위한 동물 교감치유로 사회성 향상 효과

김옥진 교수 연구팀, 동물 교감치유로 사회성, 협력성 등 개선


 ▲ 원광대 반려동물산업학과 김옥진 교수.   ⓒ익산투데이
▲ 원광대 반려동물산업학과 김옥진 교수.   ⓒ익산투데이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 대학원 동물매개심리치료학과 김옥진 교수 연구팀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반려견을 활용한 동물 교감치유 프로그램’을 적용해 사회성 향상 효과를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16일 원광대에 따르면 김옥진 교수는 지난해 농촌진흥청 반려동물연구사업단이 주관하는 ‘인간과 동물의 교감치유 기전 및 외부환경이 동물의 신체기능에 미치는 영향 연구’ 주관책임자로 선정돼 2022년까지 3년간 관련 연구를 수행했다.


이번 연구는 연구팀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에 특화된 반려견을 활용한 동물매개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3개월 동안 적용한 뒤 그 변화를 사회성 평가 척도와 뇌파 검사 데이터로 측정했다.


연구 결과 동물 교감치유 프로그램을 적용 받은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들은 사회성 기술과 협력성, 자기주장 개선과 더불어 뇌기능 자기조절지수 및 주의지수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 뇌파 검사 결과 분석.   ⓒ익산투데이
▲ 뇌파 검사 결과 분석.   ⓒ익산투데이

 

특히 연구 결과는 전문학술지인 인문사회21, 청소년학연구, 한국놀이치료학회지에 게재되고, 특허출원을 통한 산업재산권 확보 성과로 이어지기도 했다.


김옥진 교수는 “반려견이 자폐 스펙트럼 장애 아동에게 주는 이점에 대한 이야기는 많았으나, 국내 과학적 연구 결과는 없는 상황으로 이번 연구 성과를 통해 과학적 효과 검증과 그 기전에 대한 근거 자료를 제시할 수 있다”며 “농촌진흥청 반려동물연구사업단 과제 수행을 통해 동물 교감치유의 과학적 접근과 표준화 및 성과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