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인구 30만 붕괴… 도시정책 새롭게 정립해야

기사 등록 : 2017-12-06 11:49: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도농통합 22년 만에 29만9,948명으로, 청년층 유출 고령화가 원인

‘무조건 늘려야’ 보다 도시 미래상과 적정인구 및 인구목표 설정해야


도농통합 22년 만에 익산시 인구가 30만 이하로 떨어졌다. 전국적으로 30만 중견도시는 최근 진입한 원주시를 포함해 26개이며, 호남에서는 광주광역시, 전주시와 함께 익산시는 호남의 3대 도시로 자부심을 가졌지만 30만 인구 붕괴가 현실이 되면서 도시의 위상도 빛이 바래게 됐다.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11월 말 익산시 인구는 29만 9,948명을 기록했다. 지난 10월에 비해 197명이 줄면서 지난 1995년 구 이리시와 익산군이 통합된 후 처음으로 인구 30만 붕괴라는 초유의 상황을 맞이했다.


익산시 인구는 도농통합 해인 1995년 32만9,212명에서 출발해 줄곧 상승세를 이어가다 2001년 33만9,723명을 기록하면서 정점을 찍었다. 이후 13년 만인 2014년 30만8,361명을 기록하면서 31만 선이 무너지고, 마침내 올해 11월에는 ‘인구 30만 도시 익산’이라는 시민의 자존심이 무너지게 됐다.


정헌율 시장은 지난 해 재선거를 통해 취임한 이후 인구정책을 담당하는 부서를 두고 인구 30만 수성에 안간힘을 썼다.


인구증가를 위한 출산장려 지원책 및 인구유입 시책, 공직자가 나서 실거주자 내 고장 주소 갖기, 대학생 전입운동 등을 의욕적으로 전개하였다. 그러나  효과는 잠시 뿐 지난 6월부터 인구는 다시 감소세로 돌아서고 말았다.


원인은 청년층의 수도권 유출, 저출산 고령화가 직접적인 원인이라 할 수 있다. 만 15세 이상 39세 미만의 청년층은 일자리를 찾아 매달 200명 이상이 주소지를 옮기고 있으며, 출생자는 올해 1,761명인데 반해 사망자는 1,942명으로 익산시 인구통계 사상 사망자가 출생자를 넘어서는 초유의 현상이 발생했다.


인구 30만 붕괴는 이미 예견된 것이자 뚜렷한 처방이 없어 비교적 담담한 분위기이다. 그러나 인구 30만 붕괴는 교부세 감액, 행정기구 및 공무원 정원축소, 국회의원 수 감원 등 감당해야 할 사안이 많다.


특히 인구 27만(2035년 예상) 미만으로 내려앉을 경우 2개의 국회의원 지역구는 1개로, 시청 직제 또한 1국 4과 100명의 공무원 정원이 축소되게 된다.


정헌율 시장은 이를 의식한 듯 지난 10월 “30만 인구는 익산시민의 자존심이자 심리적 저항선이다”고 말하며 “인구 늘리기에 동참하여 익산시의 위상과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30만 붕괴가 현실이 되면서 도시 발전의 방향을 다시 잡아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가장 흔히들 말하는 일자리 창출, 즉 기업유치에 대한 의견은 항존하지만 쉽지 않은 부분이다.


특히 이한수 시장 재임당시 기업유치를 명분으로 대규모 산업단지를 개발해 빚더미에 오른 사례는 곱씹어 볼 대목으로 꼽힌다. 산단 개발을 해도 들어올 기업이 많지 않고 들어온다 해도 대규모 고용으로 이어지지 않아 투자 대비 효과가 미약하기 때문이다.


30만 인구 버티기 차원에서 벗어나 현실을 받아들이고 차분히 시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방점을 찍고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다.


익산시의회 임형택 의원은 전문가의 의견을 통해 “인구 숫자보다는 연령별 인구구조에 집중해야 한다, 20년 후면 청년인구가 50% 줄어들고 고령인구가 급증한다”며 “이제는 당위적으로 인구는 무조건 늘려야 한다는 생각보다는 도시 미래상과 적정인구 및 인구목표를 설정하고 시민공감대를 먼저 형성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시민의 삶의 질을 중시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며 “가장 시급한 것은 악취문제 해결이며, 고품격 문화 향유, 만족할만한 교육여건 조성,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성공적 분양을 통한 고임금 일자리 창출 등으로 자족도시 익산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