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3산단 통근버스, 안정적 출・퇴근 큰 인기

기사 등록 : 2018-11-15 16:32: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시행 2년째, 만족도 조사 결과 90% '호평'
"퇴근 노선 비해 운행 적어 증차 필요"요구 
 

익산 제3산업단지 내 통근버스 운행사업이 기업과 근로자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있다.

 

15일 익산시의 따르면 2017년 이후 시행 2년째를 맞고 있는 익산 제3일반산업단지 내 통근버스 운행사업의 자체 만족도조사 결과 기업과 근로자에게 안정적 출퇴근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171백만원(국비154, 시비17)으로 45인승 4대의 통근버스가 출근 4개 노선, 퇴근 3개 노선을, 25인승 2대의 통근버스는 야간근로자를 위해 2개 노선을 운행하는 등 하루 총 9회 운행하고 있다.

 

지난해 하루 평균 130여 명 이용에 이어 올해는 하루 평균 170여 명(출근, 퇴근, 야간 포함) 정도가 이용하고 있어 30% 증가율을 보이고 있으며, 만족도 조사는 상반기 1회, 하반기 1회 실시됐고, 두 차례 모두 90% 이상의 만족도를 나타냈다.

 

3산단 영패션㈜에 근무하고 있는 이용숙(모현동, 49)씨는 “작년에 이어 계속 통근버스가 있어 편안하게 출퇴근하고 있고 교통비가 따로 들지 않아 좋다”고 말했다.
 
살루스안전 오영순(어양동, 58)씨는 “통근버스 이용 전에는 회사에서 출퇴근을 따로 시켜줘 부담이 많았는데, 통근버스 이용 후 총인원 16명 중 11명이 버스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퇴근 노선이 출근에 비해 적게 운행되어 내년에는 개선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만큼 내년에도 계속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의 평가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출퇴근 시간 상이에 따른 노선 추가투입 등 산단 입주기업의 의견을 듣고 내년사업에 반영하여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 제3일반산업단지는 시내권에서 15km 정도 떨어져 있고, 대중교통이 활성화되어 있지 않아 단지 내 기업과 근로자들은 출퇴근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으며, 시는 이러한 기업애로사항 해소를 위해 국비 90%가 지원되는 고용노동부의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창출 지원사업-고용환경개선 지원사업(통근버스 임차사업)에 응모하여 선정돼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계속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