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일상을 기록한다는 것’ 무료특강 진행

기사 등록 : 2018-05-30 11:30: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허철녕 감독, 김지연 작가 초청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는 익산시네마스쿨 ‘시민영상제작워크숍’ 공개특강으로 허철녕 감독과 김지연 작가를 초청해 무료특강을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3층 대강의실에서 진행한다. 


오는 31일(목) 오후 7시 허철녕 감독을 초청해 <내 삶이 카메라를 만났을 때>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며 오는 6월 23일(토) 오후 3시에는 김지연 작가를 초청해 <사진과 일상>이란 주제로 특강이 진행된다. 특강은 무료로 진행되고 선착순 입장이며 강의가 끝나고 사인회가 열릴 예정이다.


31일에 펼쳐지는 허철녕 감독의 특강은 다큐멘터리를 영화의 한 장르로 이해하고 극영화와 속성이 어떻게 같은지 여러 가지 문헌과 영상을 통해 이야기 들어본다. 영상제작에 대해 다양한 욕구를 가진 시민들에게 다큐멘터리가 가진 매력과 친근함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게 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허철녕 감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방송영상과를 졸업하고 대학원에서 다큐멘터리를 전공했다. 2010년 공동 연출한 다큐멘터리 <명소>를 시작으로 용산 재개발에 감춰진 한 가족의 욕망을 섬세하게 그려냈던 첫 장편 다큐멘터리 <옥화의 집>을 제작, 2012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경쟁부분 초청됐다. 


이후 <밀양, 반가운 손님>을 공동연출 하고 최근 메가폰을 잡은 <말해의 사계절>로 23회 서울인권영화제, 43회 서울독립영화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는 등 다큐멘터리 감독으로써 활발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6월 23일에 열리는 김지연 작가 특강은 <사진과 일상>이란 주제를 통해 사진과 일상, 기록의 의미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진다. 영화와 애니메이션 콘텐츠 제작반으로 운영되고 있는 거점학교 상반기 공개특강으로 기획됐으며 익산의 청소년과 시민이 자유롭게 참여 할 수 있다.


사진가이자 전시기획자인 김지연 작가는 전북 진안의 사진공동체박물관 계남정미소와 전주 서학동사진관의 관장이다. 오십대 초반 남들보다 늦은 나이에 사진을 시작해 20년간 11회의 개인전과 25차례 전시기획을 하고 ‘정미소’, ‘나는 이발소에 간다’, ‘근대화상회’ 등 십여 권의 사진집을 냈다. ‘감자꽃’은 일흔의 나이를 맞은 작가가 처음으로 펴낸 사진 산문집이다.


자세한 내용은 익산공공영상미디어센터 홈페이지 www.ismedia.or.kr나 전화 070-8282-8077로 문의하면 된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