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참여연대, 의회 관련 4대 정책 제안

기사 등록 : 2018-05-23 11:49: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의정활동 인터넷 생중계

100% 기명투표 회의규칙 개정
해외연수 개선 위한 규칙 개정
재량사업비 편성권한 주민이전



익산참여연대는 오는 6월 13일에 치러지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맞아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변화를 요구해 온 지방의회 관련 4대 정책을 익산시 시의원 후보자들에게 제안했다.


이번 정책제안은 시민의 대표기관인 의회가 시민과의 신뢰를 회복하고 지역정치의 중심이 되기 위해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정책의제라고 생각해 기획됐다.


익산참여연대의 4대 정책제안 내용은 ▲의정활동 인터넷 생중계(본회의, 상임위원회, 특별위원회) ▲예산안·조례안·결의 또는 동의안 100% 기명 투표를 위한 익산시의회 회의규칙 개정 ▲해외연수 개선을 위한 ‘의원공무국외여행 규칙’ 개정 ▲재량사업비 편성권한 주민이전을 위한 익산시시민참여예산제도 운영 조례 개정(시민참여예산제도 지역회의 신설)이다.


이에 관련해 익산참여연대는 “지방분권이 강화되는 개헌이 가시화되고 있어 6.13 지방선거를 통해 선출되는 지방의회 의원들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의회관련 4대 정책은 의정활동에 대한 투명성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것으로 관련 규칙과 조례개정을 통해서 제도화가 필요한 사안이다”고 주장했다.


이후 익산참여연대는 시의원 후보자들의 답변을 정리해 언론사 보도자료 배포, 단체 및 지역 시민단체 홈페이지 및 SNS 게제 등으로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또한 4대 정책에 대한 공약 반영여부(선거 공보물)를 확인하고 추가적인 발표 및 시민홍보를 통해 시민의 참정권을 강화하고 정책선거를 통해서 익산시민을 위한 진정한 일꾼을 선출하는 선거가 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익산참여연대 관계자는 “익산시 시의원 후보자들은 시민들에게 선택을 받기 위해 정책적으로 검증되는 과정이 필요하며 익산참여연대가 제안하는 정책의제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도 하나의 검증과정이라 생각할 것”이라며 “시의원 후보자들은 익산시의회 발전을 위한 정책제안에 대해서 충분한 검토를 거쳐 수용여부와 실행 계획을 밝혀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