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광대 원룸 보증금으로 호화생활…임대 사업자 구속 기소

기사 등록 : 2019-11-12 16:30: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임대사업자, 수십억 원 보증금으로 호화생활
카지노출입·고가외제차구입·공과금 고의 미납

 ▲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 전세보증금 수십억 원을 가로챈 임대사업자가 구속기소 됐다./사진=피해자가 발생한 원룸 중 한곳.    ⓒ익산투데이
▲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 전세보증금 수십억 원을 가로챈 임대사업자가 구속기소 됐다./사진=피해자가 발생한 원룸 중 한곳.    ⓒ익산투데이

 

익산시 원광대학교 주변 원룸 전세보증금 수십억 원을 가로채 달아난 임대 사업자 등이 구속기소 됐다.

 

특히 이들은 임차인들이 낸 수십억 원의 보증금을 호화생활로 탕진하면서 공과금과 원룸 관리 등에 들어가는 돈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일 전주지검 군산지청은 익산 대학로 원룸 전세보증금 편취 사건과 관련해 사기 등의 혐의로 A씨(46)와 A씨의 처조카 B씨(31)를 구속기소했다.

 

A씨 등은 지난 2016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원광대학교 주변에서 원룸 임대사업을 하며 전세보증금 39억2970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원룸 건물의 기존 대출금 및 전세금 채무를 인수하는 방법으로 건물을 헐값에 매입한 뒤 임차인 현황 및 선순위 대출금액 등을 허위로 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임차인은 총 96명으로 이들 대부분은 대학생과 취업준비생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편취한 범죄수익금으로 제주시 소재 펜션 건물 등 5건의 부동산을 매입해 A씨의 친누나 앞으로 소유권을 이전하는 등 명의신탁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국내 한 카지노에서 도박을 즐기고, 고가의 외제 차량을 구입했으며, 100여 차례에 달하는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영위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 피해 임차인들은 A씨 등이 가스, 수도, 전기, 인터넷 요금을 고의로 체납해 봄과 가을에도 이불을 뒤집어쓰는 등 어려운 생활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이 수사 과정에서 ‘A씨의 단독 범행이다’ ‘지시를 받았을 뿐 범행 내용은 알지 못했다’는 등 서로에게 범행을 전가했다는 것이 검찰 관계자의 설명이다.

 

검찰은 A씨 등의 휴대전화 포렌식, 금융거래내역, 피해자 및 공인중개사들의 진술 등 제반 증거를 종합한 결과 처음부터 전세보증금을 돌려줄 의사 없이 범행을 공모한 것으로 파악했다.

 

검·경은 도주한 A씨의 남동생의 신병을 확보하기 위해 소재파악을 진행 중인 한편, 피고인들이 편취한 전세보증금의 구체적인 사용처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