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도교육청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 집중해야

기사 등록 : 2015-07-02 11:23:00

소효경 thgyrud@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북도민 1천명 대상 전북교육정책 여론조사 결과



전라북도 도민들은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 진로직업교육강화를 차후 전북도교육청이 집중해야할 분야로 꼽았다.


전북도교육청의 교육정책에 대한 도민들의 의견수렴을 위한 여론조사 결과, 안전한 학교 환경 조성(19.8%), 진로직업교육강화(19.6%)를 가장 많이 들었다. 다음은 참된 학력 신장(16.6%), 사교육비 절감(13.7%), 교사들의 수업 역량 강화(13.0%), 민주시민교육 및 학교자치 강화(9.8%), 지역사회와의 협력(2.6%) 순으로 들었다.


이번 조사 결과 전북도민들의 교육문제에 대한 관심도는 77.3%로 높게 나타났다. 학부모층에서는 92.4%로 특히 높게 나타났다.


전북도민들은 전북교육청이 잘하고 있는 교육정책(복수응답)으로 친환경 무상급식 및 교육복지를 통한 교육비 경감(51.0%)을 가장 잘하고 있는 교육정책으로 답했다. 그 다음으로 교육비리 척결 등 교육청렴도 개선(26.4%), 안전한 학교 조성(25.4%), 농어촌 작은 학교 및 원도심 학교 살리기(23.2%), 혁신학교 및 학교혁신, 교육혁신특구(16.7%), 학생인권존중(14.6%), 참된 학력 신장 추진(8.5%) 순으로 답하였다.


교육 정책이나 사업에 대한 만족도 평가를 지수점수(5점 척도)로 측정한 결과 전북교육청의 교육정책이나 사업에 대해 모두 평균점수(3점) 이상 만족하고 있었다. 교육비 경감 3.66점, 학교 살리기 3.53점, 청렴도 개선 3.52점, 등교시간 늦추기 3.33점, 학생인권 존중 3.27점, 교육 혁신 3.39점 등으로 나타났다.


전북도민들은 전북교육청의 교육 정책이나 사업추진 방향에 대한 적절성 평가에서 적절하다는 평가는 67.3%, 전북교육청의 참된 학력에 대한 공감도 평가에서 공감한다는 응답은 73.4%, 교육감의 소신 있는 일 추진에 대한 그렇다는 평가는 61.9%로 전반적으로 높게 평가했다.


전북도민들은 전북교육청이 교육행정을 안정적으로 추진하는 데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교육 예산부족을 24.2%로 가장 많이 들었다. 다음은 지역사회와의 협력 및 소통부족(17.7%), 관료주의적 교육행정(16.8%), 교육부의 지나친 간섭(16.0%), 도의회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소통(10.0%) 순으로 들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전북교육정책연구소(소장 반징수)가 전라북도교육청의 교육정책 및 현안 사항에 대한 전북도민의 여론을 수렴하여 전북 교육정책 방향 설정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자 전문여론조사기관((주)한길리서치)에 의뢰하여 6일간(6.11~6.16)에 걸쳐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유선)면접조사 방식으로 전북교육정책 여론조사를 실시하였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 3.1%p 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