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업무추진비 의혹은 박경철 죽이기?

기사 등록 : 2015-10-14 10:56:00

고훈 iksanko@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박경철, “검찰 조사에서 필요시 적극 소명” 피력
경찰서 격려금 전달 관련보도 해당일간지 기자고소

 

“박경철 죽이기를 중단해주십시오. 시장으로서 업무를 집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박경철 시장이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업무추진비 집행에 대해 8일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해명에 나섰다. 업무추진비를 정당하게 집행했다는 박 시장은 사법당국의 필요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이에 따른 검찰 수사 결과에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먼저 박 시장은 경찰서 격려금 지급에 대한 의혹을 전면 일축했다. 박 시장은 “익산시가 익산경찰서에 300만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는 모 중앙일간지의 보도는 완전한 허위”라며 “익산시는 사실관계 확인도 없이 보도한 해당 기자를 7일 사법당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지난해 11월부터 국가식품클러스터 기공식, 열린음악회, 국화축제 등 경찰대원들이 치안을 위해 몇 달 동안 고생했다”며 “이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정당한 법과 절차에 따라 격려금 300만원을 경찰서에 전달했으나 당시 경찰서장이 사양함에 따라 반납절차를 거쳐 시 세외수입으로 처리됐다”고 해명했다. 박 시장은 “시는 이를 업무추진비 사용내역에 숨김없이 공개했으며, 사법기관에서 필요하다면 적극 소명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민서 시의원의 시장 업무추진비 과다사용 관련 기자회견(지난달 18일)에 대하여도 박 시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익산시의 업무추진비가 4억이고, 전주시가 6억, 전북도가 16억인데 단순 비교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며 “이를 침소봉대해서 익산시가 업무추진비를 전주시의 2배, 전북도의 2.5배를 사용한 것처럼 언급한 기자회견은 어불성설이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는 업무추진비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한 발언이다”며 “특히 시의 경우 기업유치, 국가식품클러스터 조성, 세계유네스코유산 등재 등 시책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기념품 등 불가피한 집행이 상

당히 많았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한 “시장 업무추진비는 시장 마음대로 전용해서 쓸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익산시의 경우, 행정지원과에 편성된 업무추진비가 70%를 차지하며, 시책추진을 위해서 필요할 경우 각 부서에서 요청만 하면 함께 쓸 수 있는 성질의 경비다”고 해명했다.

 

박 시장은 “격려금 대부분은 공무원 애경사비, 현업부서 근무자 격려, 사회복지시설 위문, 메르스 및 AI 사태 당면업무 추진부서 관계자 격려 등에 사용했다”며 “특히 지난해 12월 하루에만 3700만원을 집행한 것은 연말에 과도한 예산 불용액을 막기 위해 기업유치를 위한 기념품을 한꺼번에 구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박경철 시장의 업무추진비 자료를 토대로 집행 적절성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 결과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 시장의 월별 업무추진비는 열린시장실 인터넷 홈페이지(www.iksan.go.kr/mayor)를 통해 ‘박경철입니다>업무추진비’를 통해 직접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업무추진비 공개 수준은 집행대상자와 사용처에 해당하는 ‘누구와 어디서’가 빠져있어 여전히 부실하다는 지적이다. 다만 총액과 건수만 표기했던 지난 공개수준보다는 세분화되어 집행일자, 목적, 사용방법(현금, 카드), 금액 등이 각 건수마다 표시되어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