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30만 붕괴 초읽기, 익산시 인구 늘리기 ‘글쎄요’

기사 등록 : 2016-08-03 11:50:00

고 훈 기자 iksanko@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시 1공무원 1전입운동 효과 지난 달 292명 증가
인구 늘리기 실효성 논란, “현실 받아들이고 자족기능 강화” 주문

 

 

 

익산시 인구 30만 사수작전이 눈물겨울 정도로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인구 늘리기가 일시적 미봉책에 그친 바 있어 실효성은 미지수다.


지난 2일 익산시에 따르면 시는 인구증대 추진계획을 지난 6월 수립하고 60개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또한 시청 공무원 1명이 1명 이상 실거주자를 전입시키는 운동을 전개하며 인구 30만 사수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익산시의 인구 늘리기 정책은 30만 명 붕괴에 따른 행정기구 축소와 국회의원 지역구 축소, 정부의 국비지원·교부세 감소에 따른 불이익을 방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익산시 인구는 이리와 익산이 통합한 후인 지난 1999년 33만7436명이 정점이었다. 그리고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다 급기야 30만 붕괴라는 초유의 사태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익산시 인구 감소요인은 저출산율과 일자리 부족이 원인이다. 실제 지난 2010년 익산의 출생자 수는 2631명이었으나 지난 해 출생자 수는 2325명으로 감소했다.

 

그리고 사망자 수는 같은 기간 1907명에서 2067명으로 늘었다. 출생자 수는 줄고 사망자 수는 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 변변한 기업이 부재하면서 일자리가 부족해 청년층 유출이 증가하고 있는 것도 주요 원인이다.


20대를 예로 들면 지난 2010년 4만4188명에서 2015년 4만2939명으로 감소했다. 30대의 경우 같은 기간 동안 4만4837명에서 3만7897명으로 줄고, 40대는 5만1500명에서 4만9582명으로 줄었다.


정헌율 시장 취임이후 익산시는 25년까지 35만명 확보를 목표로 인구증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인구유입에 나서고 있다. 단기적으로 실거주자 전입운동을 펼쳐 8천여 명을 증가시키고, 출산 장려와 보육정책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실거주자 전입운동은 일정부분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말 익산시 인구는 30만1048명에서 7월말 30만1340명으로 292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매달 평균 180명 정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전입운동 효과라 할 수 있다.


익산시는 이와 함께 장기 인구 유입 계획도 세우고 있다. KTX거점도시 개발과 역세권 도시재생, 행복주택 건설, 국가식품클러스터 기업 유치, 산업단지 분양을 통한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인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익산시는 부시장을 추진단장으로 인구증대 T/F 팀을 구성하고 60개 실행과제를 수립하여 추진하고 있다. 또한 이달 중 범시민운동 전개를 위한 시민토론회를 개최하여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방침이다.


그러나 익산시의 인구증대 정책이 효과를 볼 것이라는 전망은 많지 않다. 국가식품클러터의 경우 인접한 혁신도시가 덕을 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혁신도시와 국가식품클러스터의 이동 거리가 불과 10여분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교육과 문화 생활이 익산보다 나은 점도 작용하고 있다. 또한 산업단지 분양을 통한 기업유치도 현 추세가 기업이 들어온다고 해서 인구가 대량 유입되는 시대가 아니기 때문이다.


공무원 실거주지 전입운동도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것은 이미 입증된 건이다. 이한수 시장 재임시절 국회의원 선거구가 한 개로 통폐합 될 위기에 처하자 당시 익산시는 대학생들에게 돈을 주어가며 전입운동을 펼친 바 있다. 이 운동은 단기적으로 두 개 지역구 사수 조건을 채웠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익산시 인구 증대정책에 대해 시민 A씨는 “익산시의 인구증대정책 노력은 평가할 만 하지만 30만 붕괴는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 현실이 되었다”며 “익산시는 이를 받아들이고 차분히 자족기능을 강화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시민 B씨는 “과거 익산시는 인구를 늘리기 위해 기업이 필요하고, 기업이 들어오기 위해서 산단이 필요하다는 논리에 과도한 부채가 발생했다. 이는 전근대적인 발상으로 다시는 재연되어서는 안 될 방식이다”고 주장했다.


교육계에 종사하는 C씨는 “익산시는 교육 문화 복지에 주안점을 두고 행정을 끌어가야 한다. 인구가 많다고 행복도시가 되는 것은 아니다. 일자리 창출이 되면 더 이상 바랄 게 없지만 거기에 올인하다 보면 시민의 삶을 소홀히 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