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닫기
정치
6ㆍ4지방선거
경제
ㆍ기업경영
ㆍ노동
ㆍ취업
사회
ㆍ복지
ㆍ자선사업
ㆍ재난/안전
문화
교육
ㆍ교육정책
ㆍ온라인교육
ㆍ평생교육
기획
익산인
ㆍ익산인
오피니언
포토
행복소식통
전북
심뇌혈관 질환 이렇게
커뮤니티
ㆍ공지사항
ㆍ독자게시판
ㆍ설문조사

국무총리 군산 AI 방역현장 방문

기사 등록 : 2017-06-12 17:04:00

홍문수 기자 bryan9@daum.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오후 17시 AI 방역상황 점검을 위해 군산시 방역상황실에서 긴급 방역대책 회의를 실시하고 관계관 등을 격려했다고 전라북도는 밝혔다.

 
이 자리에는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하여 익산시 등 AI 발생 시군 부단체장 7명이 참석하여 AI 확산 방지를 위한 그간 주요 추진상황과 금후대책 등에 대해 설명하였다.


송 지사는 지난 6일 전 도민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하여 재래시장, 중간상인으로 부터 구입한 토종닭과 오골계에 대해 검사를 실시하여, 172건의 신고가 접수, 138건의 현지조사 및 검사를 추진하여 16건의 AI 항원 양성을 확인 후 살처분 및 방역조치를 완료하였다.

 

그리고 AI 발생 시군 및 인근 시군에서는 재래시장이나 가든형 식당에 대한 일제소독을 실시하고 가금 유통을 전면 금지하였다. 또한 100수미만 가금사육 농가에 대해 도태 수매를 할 수 있도록 시군에 독려하여 3,026호 42,981수를 도태, 수매를 실시하였다.


한편 이 국무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AI 방역의 시작과 끝은 현장으로” 농가 등이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점검을 당부하였으며 지난해부터 계속되는 AI 방역 활동으로 현장 방역 인력의 피로감이 누적되었으므로 안전과 건강에 유의하면서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송 지사는 “AI 의심 신고를 지속적으로 독려하고 판매경로 파악하여 선제적인 방역과 소규모 농가 가금류의 도태, 수매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