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군산조선소 사태, 현대중공업에 책임 물을 것

기사 등록 : 2017-07-03 14:13:00

홍문수 기자 bryan9@daum.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박재만 도의원, 경영권 승계의혹 조사결과에 따라 집단 손배 청구소송 준비

 

 

군산조선소 사태에 대해 군산시민들은 현대중공업에 철저한 책임을 물으며 집단 손해배상 청구소송도 불사하겠다며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전북도의회 박재만 의원(군산1·농산업경제위원회)를 비롯한 군산시민들은 군산조선소 전면 가동 중단의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피해자인 군산시민의 정신적, 경제적인 피해보상을 현대중공업에 청구하는 등 집단소송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6월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공시에 대한 진상조사를 위한 청원’이라는 제하의 청원서를 전달한 바 있다.

 

청원서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현대중공업 정상화 지원’에 대한 구체적인 검토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공시의 이면에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 작전’이라는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였다.

 

이에 현재 공정거래위원회에서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 의혹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어, 그 결과에 따라 군산시민들은 현대중공업에 집단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며 가칭 ‘집단소송추진위원회’구성을 앞두고 있다.


박 의원은 “정부가 군산조선소 가동 재개를 위해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면서도 민간기업의 구조조정 과정에 정부가 개입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재가동이 안 될 시 특별고용지원 등의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하지만 정부와 현대중공업 사이의 줄다리기가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바라는 전북도민과 군산시민의 이해와 요구를 온전히 담아내지 못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관측이 만연해 가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기조의 중심이 일자리 창출인데 이번 사태로 군산에서 피상적인 일자리만도 5,000여개 이상이 사라질 것으로 예측되어 정부의 문제해결 방식에 대한 전향적이고 적극적인 해법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5월 말 현재, 현대중공업 협력업체 86곳 중 51개 업체의 폐업과 3,858명이 일자리를 잃어 군산은 물론이고 전북 경제를 암울하게 하고 있으며 그 연쇄 반응으로 공단은 물론이고 오식도동, 소룡동 등 주거지역의 공동화 현상, 음식점을 비롯한 지역 상가의 몰락으로 지역경제의 파탄을 예고하고 있다”며 “만약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의 배경에 현대중공업 경영권 승계를 획책한 의혹이 있다면 피해자인 군산시민들은 현대중공업에 책임을 물으며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