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위기의 전북경제, 위기 대응력 미흡”

기사 등록 : 2017-11-01 11:56: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현대조선소, 넥솔론, 한국GM 군산공장

하이트 전주공장 등 총체적 위기



전라북도의회 김대중의원(더불어민주당, 익산1)은 30일(월) 열린 제347회 전라북도의회 5분발언을 통해“전북경제의 위기에 대한 전라북도의 대응력이 미흡하다며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전라북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대중 의원은 “군산 현대조선소의 조업 중단, 익산 넥솔론의 청산 예고, 한국GM군산공장과 하이트 전주공장의 철수설 등 전북의 대표 기업들이 가동을 멈췄거나 철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라북도는 현 위기상황의 심각성을 감지하지 못한 채 손을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간 1조원이 넘는 매출실적을 올렸던 군산조선소의 가동중단으로 60여 개 업체가 폐업했고 6천여 명이 직장을 잃었다.


또 한때 태양광 웨이퍼 분야 세계 5위권까지 올랐던 넥솔론은 업황 침체와 중국 저가 업체들의 난립에 따른 적자를 견디지 못하고 매각절차가 진행되고 있지만, 번번이 유찰되면서 파산위기에 직면해 있다.


연간 6,000억 원에 육박한 생산실적과 4억불의 수출을 달성하며 1,000명의 정규직원이 일했을 정도로 탄탄했던 넥솔론은 익산 지역경제를 이끈 중견기업이었지만, 이제는 남은 직원 400여명 전원이 해고통보될 위기로 회사는 공중 분해될 처지에 놓인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경영난을 이유로 매각설이 거론되는 하이트 전주공장과 국내 철수설이 끊이지 않는 한국GM 군산공장 역시 전북 경제의 불안감 요소를 고조시키고 있어 전라북도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상태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