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김도종 원광대 총장, 재학생 대상 특강 펼쳐

기사 등록 : 2017-11-08 11:30: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시장으로 인문학 이끌어내 새로운 사고·실천에 대비해야


지난 2일 원광대학교 소극장에서 ‘제4차 산업혁명과 인문학’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원광대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원광대학교 김도종 총장이 특강을 펼쳤다.


LINC+사업단 학생지원센터 주관으로 열린 이번 특강은 원광대에서 매년 개최하는 플러스 페스티벌 프로그램 일환으로 이루어졌으며, 재학생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이번에 진행된 특강에서 원광대학교 김도종 총장은 “인문학은 단순 고전 읽기가 아닌 자신의 근원과 본질에 대해 파고드는 학문으로 인문학적 사고를 연습하다 보면 공학적·사회과학적 논리 형성에 도움이 돼 개인의 줏대(identity) 실현에 좀 더 다가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김도종 총장은 “1차 산업혁명과 2차 산업혁명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분업주의가 심화됐고, 이는 학문의 분업화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하면서 “이제는 분업형 대학(Divisional University)이 아니라 융합을 기반으로 하는 협업형 대학(Convergence University)으로 바뀌어야만 4차 산업혁명처럼 변화하는 사회상에 대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을 넘어 인문·예술이 강조되는 5차 산업혁명까지 대비하기 위해서는 서재의 인문학을 시장의 인문학으로 이끌어내 새로운 사고와 실천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인문학의 중요성을 재차 학생들에게 강조했다.


특강에 참여한 재학생들은 “4차 산업혁명과 인문학을 학생들이 알기 쉽게 설명해 주셔서 좋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며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고민하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학교의 김도종 총장은 평소 4차 산업혁명을 넘어 5차 산업혁명을 대비하는 방안을 모색해 실행에 옮기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