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광고 학생들 습득지갑 주인에게

기사 등록 : 2017-11-08 12:02: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신은철, 이명진 학생 선행 


원광고등학교(교장 송태규) 신은철(3학년), 이명진(2학년) 학생이 골목길에서 습득한 지갑을 경찰에 신고해 주인을 찾아준 일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신 군은 지난 10월 학교를 마치고 귀가 중에 쌍용 아파트 근처에서 지갑을 발견하고 경찰서에 직접 가서 신고했다.


이 군 역시 귀가 중에 동북초등학교 앞을 지나다 골목길에서 지갑을 발견하여 근처 상점에 들어가 경찰서에 습득신고를 했다.


신고를 접수한 익산경찰서는 바로 지갑의 주인에게 연락을 취해 분실된 지갑을 찾아가도록 조치했다.


이 같은 사실은 익산 경찰서에서 지갑을 주워 신고한 신은철 학생과 이명진 학생을 표창하여 격려했으면 좋겠다며 학교에 연락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신 군과 이 군은 “지갑의 주인이 급하게 찾고 있을 생각을 하니 빨리 돌려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바로 경찰서에 연락했을 뿐”이라며 선행이 알려지는 것을 쑥스러워했다.


이에 원광고등학교에서는 지난 1일 신은철, 이명진 학생에게 선행 표창장을 수여했다.


송태규 교장은 “두 학생은 평소에도 학교에서 궂은일을 찾아서 솔선수범하고 주변 친구들을 잘 챙겨 학생들의 모범이 되었다.”며 “원광고에서는 매일 아침 학생들이 자신의 생활을 점검하며 귀공자 실천 노트를 작성하는 등 인성 교육을 최우선으로 두고 노력해 왔는데 이렇게 훈훈한 미담을 들어서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