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제 결혼해야지?

기사 등록 : 2017-11-29 10:09:00

편집국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정채은 (익산여성의전화 회원)


가족과 외식을 하고 식당을 나오는 길에 우연히 아버지 지인 분들과 마주쳤다.

인사를 나누고 잠시 오가는 대화는 늘 동일했다.

나이가 몇이지? 나이가 꽉 찼네.

너무 이것저것 따지지마.

어서 시집가서 부모님께 손주 안겨드려야지.


형식적인 질문이라며 이해하려고 노력했지만 여러 번 계속 듣다보니 불편했다.

사회분위기가 전환되어 이 질문 자체가 뿌리째 뽑혔으면 좋겠다.

현재 만족하며 나름 잘 살아가고 있는데 심지어 부모님도 결혼하라고 재촉 안하시는데 왜 주변사람들이 더 불안해하는 것일까? 

우리 사회는 결혼을 해야 정상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나이가 차면 결혼해라. 결혼하면 아이는 낳아야한다. 혼자 늙으면 보기 안 좋다.” 라는 말들을 하면서 결혼을 강요하는 구시대적 고정관념은 이제 탈피해야 한다고 본다.   


결혼 적령기가 됐다고 남들 따라가며 쫓기듯 결혼을 해야 하는가?

섣불리 결혼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혼자인 게 더 나을 수도 있다.

결혼은 각자 본인이 알아서 하고 싶을 때 해야 한다고 본다.
가령 일부 지인들은 결혼을 해야 행복하고 안하면 불행한 것처럼 얘기한다.

필자는 이게 무슨 논리인지 모르겠다.


행복의 기준은 사람마다 다 다르다.

행복을 만들어 주는 것은 소유와 성취, 타인으로부터 인정, 자신의 만족감, 감각적인 즐거움 등 일 것이다. 결국 내가 어디에 기준을 두느냐의 문제이지 누군가가 함부로 규정해 줄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선택하지 않는 것도 선택이고 그 선택할 자유도 존중받아야 된다고 생각된다.

결혼을 선택하지 않은 삶에 대해 조금 더 존중하는 세상이 오기를 바라본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