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광대 ‘알파고 팀’, 사회적 창업 아이디어대회 최우수상

기사 등록 : 2017-12-20 11:13: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중국인 상대 여행 플랫폼 서비스 ‘팡피엔’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재학생들로 구성된 ‘알파고’ 팀이 지난 11일 사회적 창업 아이디어 경연대회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완주군이 주최하고 세듀인터내셔널이 주관한 ‘2017 완주군 사회적 창업 아이디어 경연대회’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사회적 혁신가 발굴을 위한 것으로써 원광대는 이효동(중어중문과), 김진구(전기공학과), 임영근(경영학부) 학생이 ‘알파고’ 팀을 이뤄 중국인 상대 여행 플랫폼 서비스인 ‘팡비엔(곁에서 돕겠다)’을 사업명으로 참가했다.


중국인 관광객 수요 증가와 전북권 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돕겠다는 의지를 내세운 ‘알파고’ 팀은 원광대 청년취업아카데미 ‘인공지능 자바왓슨’의 교육과정과 연계하여 대학일자리센터에서 진행한 국제공인자격증(OCJP), 멘토링(마케팅) 등의 교육을 받았으며 평소 관심을 두고 있던 마케팅 영역과 IT를 융합시켜 새로운 영역의 플랫폼 제작 구상을 아이디어로 응모했다.


이들이 제시한 ‘팡피엔’은 중국인 관광객 내수시장 활성화와 더불어 대형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과 차별화, 중국 유학생 통·번역 서비스 및 중국인 다문화 가정 가이드, 중국 포털서비스 홍보 등 참신하면서 수익 발생이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담고 있으며 특히 2018년 초반에 해당 플랫폼 서비스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효동 학생은 “내가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 찾아보던 중 대학일자리센터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접하게 됐다”며 “그중에서도 국제공인자격증(OCJP)은 도움이 많이 되는 프로그램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원광대 대학일자리센터장 최재규 교수는 “앞으로도 학생들의 다양한 욕구를 파악해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시행된 프로그램의 개선을 통해 학생들의 취업률 향상에 힘쓸 계획이다”고 밝혔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