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의 뿌리 ‘익산예인열전’ 발간

기사 등록 : 2018-01-03 12:54: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익산문화재단, 고재봉, 오융경, 김현철·추광신, 추교영 실어


(재)익산문화재단(이사장 정헌율)에서 익산지역에서 작고한 시각분야 원로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집대성한 2017년 ‘익산예인열전’을 발간했다.


익산지역 문화예술인 집성을 통한 지역문화예술계의 흐름을 연구하고자 시작된 <익산예인열전>은 시각분야의 지역 출신 문화예술인을 발굴 및 재조명하여 지역문화예술의 확장성을 구축하고자 진행되었다.


2017년 7월 27일 전 원광대 교수 김수자, (재)익산문화재단 상임이사 김영규, 전북예총 회장 선기현, 한국전통문화전당 사무국장 송재명, 세계서예전북비엔날레 조직위원 송현숙, 원광대 교수 및 공예대전 운영위원장 이광진, 익산창작공간레지던시 운영위원장 정동규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제1차 선정위원회의를 개최하였다.


이후 사전에 추천 받은 명단을 대상으로 작고 작가들 중 서예 분야 고재봉, 서양화 분야 김현철, 공예 분야 오융경, 서양화 분야 추광신, 한국화 분야 추교영 등 시각 분야 총 다섯 명을 예인으로 선정하였다.


2017년 9월 4일 제2차 선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예원예술대학교 김도영 교수, 예원예술대학교 김선태 교수, 원광대학교 이동주 교수, 원광대학교 최병길 교수로 구성된 집필진 구성을 완료하였다. 집필진 별 대상 작가의 유족 및 작품 소장 기관과의 조율을 통해 원고를 작성, 2017년 ‘익산예인열전’이 발간되었다.


‘익산예인열전’은 향후 분야별로 지역 내 숨겨진 문화예술인을 발굴하여 사후연구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수집하고 기록화 결과물을 생산할 계획이다.


한편, 2017년 ‘익산예인열전’은 전국 도서관 및 주요 문화예술시설에서 만날 수 있으며 재고 소진 시까지 (재)익산문화재단(063-843-8811)을 통해 배포한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