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연말 기준 인구 30만 다시 회복

기사 등록 : 2018-01-10 11:52: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12월 기준 30만187명, 16년말 수준 유지

 

익산시 인구가 작년 11월말 처음으로 30만명이 일시적으로 무너졌지만, 인구통계의 기준시점인 12월말 현재 300,187명으로 30만명을 회복하게 됨으로써 2017년을 기분 좋게 마무리 하였다.


최근 20여 년간 매년 2천명 이상이 감소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2016년 12월말 300,479명으로 시작하게 돼 30만명을 지켜내기가 결코 쉽지만은 않았지만 호남3대 도시로서 익산의 자존심인 30만 명을 지켜내고자 하는 시민들의 열정과 노력, 그리고 익산시의 각종 인구시책이 합쳐져 빚어낸 결과라고 볼 수 있다.


2017년 한 해 동안 통리장 및 주민자치위원들은 매월 회의가 끝나자마자 자발적으로 주소전입 홍보물을 손에 들고 길거리 홍보에 나섰고, 학교, 기업체, 군부대, 공공기관에서도 주소전입운동을 펼쳤으며, 일반 시민 및 시민단체에서도 ‘내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연중 전개하는 등 그야말로 익산시 각계각층에서 한마음, 한 뜻으로 인구늘리기 활동을 꾸준히 전개한 결과 거둬들인 값진 성과인 것이다.


또한 익산시에서도 찾아가는 주소전입 이동민원실 운영, 부서별 각종 인구늘리기 정책 발굴 및 추진, 매주 인구늘리기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시민들과 함께 1년 동안 쉼 없이 30만 인구 지키기에 힘을 보탰다.


저출산, 고령화 및 청년층 수도권 유출 등 악조건 속에서도 시민과 직원들이합심해서 힘겹게 30만명을 지켜내 왔지만 2018년 올해 익산시 인구전망은 한층 밝다고 할 수 있다.


2018년에는 국가식품클러스터 및 제3,4 산업단지 등에서 투자유치가 확정된 기업에서만 2,400여 명의 일자리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직원가족, 협력업체 이주까지 감안하면 상당수의 인구유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출산장려정책 및 귀농귀촌사업 강화, 청년정책사업 확대, 교육여건 개선 등 좀 더 다양하고 중장기적인 인구정책 사업을 도입하여 시행할 예정이다.


정헌율 시장은 “ 2018년에는 더욱 다양한 인구정책과 기업유치를 통해 좀 더 많은 인구유입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며, 호남3대 도시로서 익산시의 자존심인 30만 인구를 지키기 위한 노력은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계속 될 것이다 ”고 하면서 “시민 여러분도 계속적으로 익산시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주시고, 특히 익산시 관내 생활터전을 가지고 있는 직장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 라고 강조 하였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