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청 펜싱선수단, 최강 명성 이어가

기사 등록 : 2018-01-17 11:23: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018 전국남녀 종목별 오픈펜싱선수권대회 금1, 은2 획득


익산시청 펜싱선수단이 지난 11일(목) 강원도 양구에서 개최된 2018 전국남녀 종목별 오픈펜싱선수권대회 겸 국가대표선수 선발대회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2개를 획득하며 새해 벽두를 힘차게 출발했다.


여자 사브르 김지연 선수는 13일(토) 벌어진 서울시청 윤지수 선수와의 개인전 결승전에서 15-12로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걸었으나 다음날 벌어진 사브르 종목 단체전(김지연,황선아, 임수현,최신희 출전) 결승에서 실업 강호 안산시청을 45-28로 여유롭게 제압하며 금메달을 획득함으로써 전날의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남자 에뻬 선수들은 단체전(권영준,송재호,나종관,양윤진 출전) 준결승에서 한국체대를 45-39로 꺾으며 금메달의 희망을 밝혔으나 결승전에서 화성시청에 42-45로 패하며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출전 선수들의 실력이 상향평준화 되어 메달 획득에 어려움이 더해가는 중에도 좋은 성적으로 새해 첫 출발을 하는 펜싱팀에게 축하를 보내며 “꾸준히 실력을 배양해 오는 10월 제99회 전국체육대회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둠으로써 주 개최도시 익산의 명예를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전체 댓글수 0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