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현명한 부모 되는 법, 우리 아이 잘 키우는 꿀팁!!

기사 등록 : 2018-02-07 10:39:00

편집국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017년 이용객 전년 비교 9.35% 증가

2018년 ‘패키지 프로그램’ 확대 운영 계획

<놀이체험관>


아이에게 장난감은 인생 최초의 친구이며 부모에게 장난감은 밥 한 숟갈 뜰 수 있는 작은 여유를 주는 존재이다. 게다가 장난감을 잘만 활용하면 좋은 교육도구가 되기도 한다.


더없이 사랑스러운 자녀에게 세상 좋은 건 다 해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이야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똑같지만 현실은 장난감 하나도 그 비용이 만만치 않다.


3년 전 문을 연 익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익산시 직영)는 이러한 부모 마음을 먼저 알고 육아에 꼭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 수요자 니즈(needs) 파악이 성공의 핵심


<육아프로그램>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영유아 가족의 육아부담을 줄여주고자 지난 2015년 7월 익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를 개관해 육아 프로그램 운영, 장난감 대여 서비스, 시간제보육서비스 등 탄탄한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특히 2017년에는 단순한 육아 지원 외에도 ‘찾아가는 장난감 대여 서비스’와 유명 강사의 대규모 ‘부모 교육’ 등을 강화하고 전국 최초로 휴일(토요일) 및 야간 시간제 보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영유아 가족들과의 소통에 집중하며 이용자 맞춤형 신규 사업을 추진해 익산시만의 특화된 육아지원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빅데이터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총 이용객은 9만 1,088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9만 3,299명에 비해 약 9.35%(7,789명) 증가했다. 현재 익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의 이용객 수는 개관 이래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만족도 또한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아이 키우기 좋은 익산, 슈퍼 그뤠잇~


<찾아가는 장난감 대여 서비스>


익산시는 지난해 ‘휴일(토요일) 및 야간 시간제 보육 서비스’로 보건복지부에서 공모한 ‘다함께 돌봄 사업’에 선정되어 특별교부세 1천5백만원을 지원 받았다.


‘찾아가는 장난감 대여서비스’와 ‘장난감 대여실 사업’은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정보원, 중앙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진행하는 ‘영유아 장난감 및 도서 구입 지원 사업’에 공모에 선정되어 3천만 원의 기금을 받았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은 현재 우리시가 당면한 인구문제는 물론이고 젊은 세대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궁극적인 해결책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정말 필요한 서비스가 무엇인지 깊이 있게 고민하고, 시민과 충분히 소통하여 육아가 즐거운 익산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올해도 시민의 만족도가 높은 시간제보육서비스, 숲 체험 프로그램, 찾아가는 장난감 대여 서비스 등의 사업을 지속 운영할 예정이며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영유아를 위한 놀이 체험관과 놀이 프로그램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패키지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