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헌율 익산시장 바른미래당 탈당

기사 등록 : 2018-02-28 12:06: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2018년 2월 13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합당으로 생긴 바른미래당의 소속이었던 정헌율 익산시장이 지난 23일(금)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정헌율 시장은 지난 23일 오후 바른미래당에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익산시민의 지지를 받고 있는 시장으로서 더 이상 호남의 민의와 이익을 대변하지 않는 당에 몸을 담고 있는 것이 시민의 뜻과는 맞지 않기 때문에 저는 오늘 바른미래당(전 국민의당)을 탈당을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이어 “지난 2016년 합리적 개혁주의를 표방하며 출범한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일방적인 통합 추진으로 호남의 민심을 저버렸다”면서 “민주적 절차 없는 무리한 통합강행은 소통의 부재이자 안철수 전 대표의 독선이라고 밖에 볼 수 없으며 그 동안 국민의당에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준 호남에 대한 명백한 배신이다”고 꼬집었다.


특히 정 시장은 “새로 창당한 바른미래당의 정강정책과 당헌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이 빠졌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었으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이 햇볕정책을 전면 부정하는 ‘보수대야합’이라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저는 앞으로 지난 선거에서 저를 선택해주신 익산시민의 기대를 늘 마음에 새기고 오로지 시민만을 바라보면서 익산발전의 새로운 장을 열어가는 데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2016년 4월 13일 20대 총선과 함께 치러진 재선거에서 국민의당으로 출마해 익산시장으로 당선됐다. 정 시장의 바른미래당 탈당으로 다가오는 6.13 지방선거에서 정 시장이 민주평화당 입당 또는 무소속 출마 중 어떤 선택을 할지 시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