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예술의전당, 국비지원 공모사업 대거 유치

기사 등록 : 2018-04-04 11:10: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국립창극단 창극·대형콘서트 음악극·예술교육 등


익산예술의전당(관장 김영희)은 올해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공모사업에 적극 응모해 창극과 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에서 9건이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고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과 한국문화재단 등의 사업에도 참여해 총 14건의 공모사업을 유치하게 됐다.


이는 다른 문예회관의 국고지원이 3~5건에 만족하는 것과 비교할 때 2배 이상 되는 성과이다. 특히 국립창극단의 ‘변강쇠 점찍고 옹녀’는 전국의 모든 공연장에 인기가 높은 공연으로 전당이 유치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높은 경쟁률을 뚫고 익산이 선정됐다.


또한 올해 자체예산으로는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과 전시, 예술교육을 제공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국비 등 각종 지원사업 공모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그 결과 올해 선정된 14건의 공모사업을 통해 시의 부담이 줄어 예산 절감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게 되었다.


지원받는 공연 중 국립창극단의 ‘변강쇠 점찍고 옹녀’는 판소리 일곱 바탕 중 하나인 변강쇠타령을 옹녀를 주인공 삼아 유쾌하게 재해석한 작품으로 기존 변강쇠타령에서 변강쇠에게 쏠려있던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당찬 여인 옹녀를 부각시킨다.


또한 옹녀 부부가 도방살이를 하면서 만나는 민초들을 통해 오늘날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해학적 이야기를 풀어낸다.


명품국악공연 ‘굿보라가자’는 서편제의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오정해 사회로 오고무와 풍물로 문을 연 후, 관람객과 함께 하는 연희단 도내기샘의 사자춤을 선보인다.


콘서트 ‘동물원에 여행가자’는 거리에서, 변해가네, 흐린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등 80~90년대 중장년층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시키고 그 시절 유명했던 대중문화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음악극 ‘정조와 햄릿’은 배우 남성진이 출연하는 작품으로 셰익스피어의 유명 희곡인 햄릿과 창작국악곡 전통연희단의 풍물 등의 한국의 전통예술과 어우러진 작품이다.


더불어 ‘내 나이가 어때서 청춘합창단’은 노인인구 증가로 중장년층의 문화생활여가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보고 예술교육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연속 4년째 지원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정헌율 시장은 “국비 등 각종 지원사업 공모에 적극 대응한 결과 많은 작품을 시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시민들이 다양하고 수준 높은 공연과 전시를 적극 즐길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