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웅포골프장 회원제 중단 대중제만 운영

기사 등록 : 2018-04-25 13:04: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전주지법 직권파산 선고에 따른 조치

익산시 소유 9억원, 1천여명 회원권 위기


전주지방법원 파산부(재판장 구창모)는 익산 웅포골프장 회원제를 운영한 웅포관광개발㈜에게 직권파산을 선고했다. 이로써 웅포관광개발이 운영하고 있는 회원제는 조만간 문을 닫을 예정이며 베어포트리조트가 운영하는 대중제만 운영된다.


2007년 오픈한 웅포골프장은 총 36홀 코스를 조성해 대중제 18홀, 회원제 18홀 총 36홀로 운영됐지만 지난 2012년 3,300억에 달하는 부채로 인해 부도가 났다. 베어포트리조트측의 주장에 따르면 웅포관광개발은 자산이 46억원에 불과한 반면에 부채는 4,500억원에 달한다.


부도가 난 이후 베어포트리조트는 웅포관광개발이 박탈한 대중제 18홀에 대한 시설이용권을 회복시키고 나머지 회원제 18홀도 정상화시키기 위해 회생계획을 수립했다.


웅포관광개발이 체납하고 있는 국세 등 83억원을 변제하기 위해 71억원을 대여하고 회원제 18홀에 대해 향후 10년의 회생기간 동안 임대하는 등 자구책을 세우고 웅포관광개발의 회생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전북은행과 예금보험공사의 회생 반대로 인해 지난 3월 12일 회생절차가 법원에서 폐지됐다. 이에 9억 1,000만원의 법인 회원권을 가지고 있는 익산시와 함께 1,000여명의 회원들의 권리가 사라지게 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익산웅포골프장 회원들은 지난 17일 웅포골프장을 찾아 파산을 신청한 베어포트리조트 대표에게 회원권을 보장할 수 있는 방법 등을 항의하면서 강력하게 반발했다.


회원들은 베어포트리조트 관계자들을 만나 추진경위 및 향후계획 등을 알아보려고 했지만 베어포트리조트측의 대화거부로 면담이 불발됐다. 이에 회원들은 회원권 보장 등을 요구하며 집회와 시위, 법정 대응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웅포골프장 회원들은 “법원의 파산결정으로 운동권을 보장받을 수 없게 됐다”며 “회원의 권리를 되찾기 위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07년 오픈한 웅포골프장은 금강변 244만여㎡ 부지에 36홀 코스를 조성해 회원제 코스 18홀은 웅포관광개발이, 대중제 18홀은 베어포트홀딩스가 운영해왔으나 지난 2012년 3,300억원에 달하는 부채를 이기지 못해 부도가 났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