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남북정상 기념식수 표지석, 원광대 여태명 교수의 ‘민체’

기사 등록 : 2018-05-02 13:56:00

조도현 기자 unity1971@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달 27일 오후 남측 군사분계선 인근 '소떼 길'에 소나무를 기념식수하고 표지석을 개막해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표지석 글씨를 쓴 이가 익산지역에 소재한 원광대 여태명 교수로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파주 화강암으로 만든 표지석에는 문 대통령이 직접 정했다는 ‘평화와 번영을 심다’라는 글귀가 한 줄로 새겨져 있으며, 그 아래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명이 들어가 있다.



“표지석 글씨로 판본고체(용비어천가), 판본필사체(완판본), 민체 등 세 가지를 썼는데 최종적으로 세 번째 안인 민체가 채택됐다”고 밝힌 여태명 교수는 "현 시대를 함께 살아가는 사람으로서 평화의 길로 가는 희망찬 남북 정상회담에 미력하나마 함께 했다는 것을 큰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광대 조형예술디자인대학에 재직 중인 여태명 교수는 동아미술상과 전라미술상, 한국미술상 등을 수상하고, 중국 노신미술대학 객좌교수, 한국민족서예인협회장, 한국캘리그래피디자인협회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문자 예술 특히 한글(천·지·인)을 조형언어로 풀어내는 예술성이 뛰어난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