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세무서 이전 ‘삭발’ 철회 촉구

기사 등록 : 2018-05-16 13:14:00

김도현 기자 d_hstyle@naver.com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범시민대책위 11일 집회 300여명 참여


익산세무서 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박도삼, 이영철)는 지난 11일 익산세무서 앞에서 집회를 가지며 익산세무서 이전 철회를 강력히 촉구했다.


범시민대책위 회원 300여명이 참여한 이번 집회에서는 범시민대책위 박종대·박인철 익산시의원 후보가 익산세무서 이전반대 삭발투쟁을 벌이는 등 정부의 일방적인 세무서 이전 추진에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삭발투쟁을 벌인 박종대 위원은 “남중동은 익산의 중심의 도시였다. 하지만 지금은 8시만 돼도 암흑의 거리로 바뀌는 원도심 사정을 뻔히 알면서도 세무서를 이전시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말하면서 “세무서를 옮기면 남중동지역 상권은 황폐화되고 지역경제 붕괴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전철회 결정이 내려질 때까지 결코 물러서지 않고 온몸으로 막겠다”고 피력했다.


범시민대책위 표형덕 사무국장은 “익산세무서 이전은 추진과정에서 어떠한 여론 수렴이나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일방적으로 추진 중이며 원도심의 불균형 발전을 초래할 뿐 전체 익산 발전에 아무런 도음이 안돼 지역주민들은 깊은 우려와 실망감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며 “납세자 불편 호소, 주차장 부족 및 청사 협소라는 확인되지 않는 명분 아래 익산시민을 분열시키는 공공기관의 이전은 지역균형 발전과 경쟁력을 고려해 신중하게 결정해야 함에도 주민의 의견은 철저하게 무시한 채 강행처리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범시민대책위는 “세무서 직원 100여명, 51개 세무사무실 직원 200여명, 주변상인 600여명이 이전할 경우 주변 지역상권의 붕괴로 이어질 수밖에 없어 지역경제 악화와 원도심 공동화·슬럼화를 불러오는 재앙이 될 것”이라며 “향후 현 청사 개발·활용 계획에 대한 아무런 대책도 없이 추진하는 이전은 증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익산세무서 이전 계획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범시민대책위는 당일 1시간가량 익산시내 거리를 돌아다니며 대시민 홍보를 펼치고 시민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현재 익산세무서는 남중동에서 영등동 익산세관 청사부지(제1국가산단) 1만6500㎡에 5층 규모로 이전을 추진 중에 있다. 기획재정부는 사업비 190여억원을 투입해서 신청사 건립 계획을 내부적으로 수립하고 설계에 착수해 2021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범시민대책위는 “일방적인 이전 계획으로 지역주민 무시하는 세무서는 각성하라”며 “지역경제 붕괴시키고 지역주민 다 죽이는 세무서 이전을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