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문화예술의거리에서 월드컵 한국전 거리응원 열려

기사 등록 : 2018-06-20 11:23: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로 골목 응원문화 조성


익산 문화예술의 거리에 위치한 익산아트센터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이해 지난 18일(월) 오후 8시에 대한민국 대표팀의 16강 기원을 위해 F조 본선 경기인 대한민국 : 스웨덴 전 승리를 기원하는 응원과 함께 다양한 문화공연을 진행했다.


거리응원을 위해 주민들과 상가 입점자들은 거리 일부 구간에 스크린을 설치하고 경기를 응원했으며 문화예술의 거리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마친 시민들에게 문화예술의 거리 공방 10% 할인권을 배포했다. 또한 경기결과 스코어 맞추기 게임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됐다.


익산문화예술의 거리 주민협의회 한순애 총무는 “시민들의 염원을 모아 대한민국의 승리로 16강 진출을 달성하고 익산을 방문한 관광객들과 시민들의 문화예술의 거리에서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로 지역과 사람, 역사와 문화, 사람과 사람을 이어주는 거점 플랫폼으로 발전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역 앞 100미터에 위치한 영정통거리는 7~80년대 ‘작은 명동’이라고 불리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곳으로 지금은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익산아트센터를 중심으로 문화예술의 거리로 조성되고 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