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D-93 전국체전… 익산시 행정역량 올인

기사 등록 : 2018-07-11 15:50: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3만7천여명 전북으로, 주 개최도시 익산서 개·폐회식 개최

도심환경정비, 시민의식 선진화운동, 문화행사 등 준비 박차


전국체전이 93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익산시가 모든 행정역량을 전국체전 준비에 전념하기로 했다.


지난 5일 2018 전국체전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념하는 D-99일 전북도민 기념행사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정헌율 시장은 축사를 통해 “99일 앞으로 다가온 전국(장애인)체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주 개최도시인 익산시의 모든 행정역량을 전국(장애인)체전 준비체제로 전환한다”고 선포했다.


정 시장은 “99일 앞으로 다가온 양대 체전의 성공개최를 위하여 우리시의 모든 행정역량을 전국(장애인)체전 준비로 전환한다”고 선포하고 “각 부서에서는 최우선적으로 전국(장애인)체전준비 업무를 꼼꼼히 챙기고 점검하여 완벽한 체전 준비가 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체전기간 “우리시를 방문하는 선수단과 관람객들에게 익산의 깊은 인상을 심어주기 위한 도심환경정비, 불법 노점상 및 불법광고물 정비, 가로경관 조성, 꽃길조성과 친절실천운동 등 시민선진화 의식운동도 함께 추진하여 다시 찾는 익산을 만들자”고 말했다.


시는 양대 체전 기간 재래시장을 활용한 야시장 개장과 전라예술제, 한국문화예술대제전, 천만송이국화축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체전과 연계하여 스포츠뿐 아니라 볼거리가 풍성한 문화체전을 만들 계획이다.


또한 북한선수단 등을 초청하여 남북화합 평화체전은 물론 세계가 주목하는 체전이 될 수 있도록 문체부 등과 지속인 협의를 통하여 준비 중에 있다.


한편 제99회 전국체전(2018.10.12.~18.)과 제38회 전국장애인체전(2018.10.25.~29.)은 개·폐회식이 열리는 익산을 중심으로 전주, 군산, 완주 등 전라북도 내 14개시·군에서 분산하여 개최된다.


또한 전국체전은 모두 47개 종목 선수와 임원 등 30,000여 명이 참가하며 주 개최지인 익산시에서는 개·폐회식을 포함 12개 종목(육상, 야구·소프트볼, 복싱, 펜싱, 보디빌딩, 배드민턴, 축구, 배구, 검도, 철인3종, 볼링, 에어로빅)이 열리며, 전국장애인체전은 모두 26개 종목, 선수와 임원 등 7,000여 명이 참가하며 주 개최지인 익산시에서는 개·폐회식을 포함 5개 종목 (육상, 탁구, 배드민턴, 축구, 론볼)이 열린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