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최영준 변사 ‘무성영화 상영회’ 진행 중

기사 등록 : 2018-08-16 10:45:00

정용하 기자 iksantoday@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오는 18·25일, 문화예술의 거리에서


익산문화재단(이사장 정헌율)은 무더운 여름 특별기획 프로그램으로 변사 최영준을 초청해 무성영화 상영회를 중앙동 익산문화예술의 거리에서 진행한다. 


지난 8월 11일(토) 오후 8시 <아리랑> 상영을 시작으로 오는 18일(토) <검사와 여선생>, 25일(토) <이수일과 심순애>을 상영해 총 3편의 무성영화와 함께 3주간 추억여행을 한다.


무성영화는 영상으로만 되어 있어 초기에는 배우들의 동작을 보며 내용과 대사를 추측하며 보던 패턴이었으나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자 변사가 등장하게 되었으며 변사의 해설과 선정된 음악에 따라 영화를 보는 맛과 멋이 달라지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11일 익산문화예술의 거리에서 상영된 이두용 감독의 <아리랑>은 광복절을 기념하여 선택되었으며 나운규 감독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2003년 리메이크된 작품이다. 


1926년 최초 제작된 나운규 감독의 영화 <아리랑>은 영화의 흥행성공에 힘입어 전국에 흩어져 있는 아리랑을 현재 우리가 부르는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로 상징되는 민요 아리랑을 확산시키는 계기가 된 작품으로 유명하다. 


영화 상영 마지막에는 8.15 광복절을 기념해서 태극기가 거리에서 휘날리는 참여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번 무성영화 변사극 관람은 무료이며, 무성영화 홍보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무성영화 초대권을 가지고 당일 현장에 방문하는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하며  익산문화재단 페이스북 페이지 공유하기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상품을 제공한다. 


초대권은 익산문화재단 및 익산아트센터에서 교부하고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익산문화재단 (843-8817) 및 익산아트센터(843-8812)로 하면 된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