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북도의회, 섬유산업 활성화 방안 모색

기사 등록 : 2019-01-16 17:28:00

진화용 jhy249@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농산업경제위원회, ECO융합섬유연구원 현장방문 현황 청취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는 지난 15일 익산 제2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ECO융합섬유연구원을 찾아 의견을 청취하는 등 현지의정활동을 펼쳤다.

 

강용구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자동차, 조선업의 침체와 섬유산업도 중견기업인 쌍방울, BYC 등의 폐쇄 및 영업중지에 따라 전북산업 전반이 침체돼 있다”면서 “연구원이 도내 섬유기업의 시장 경쟁력 확보를 통한 섬유산업 활성화를 위해 앞장 서 줄 것”을 주문했다.

 

김정수 위원(익산2) 및 위원들도 “토종 섬유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여건 마련을 위해 노력해 달라”면서 “도내 섬유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경제가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지원 할 부분이 있으면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ECO융합섬유연구원은 지난 2001년 (재)전북니트산업종합센터로 설립된 뒤 2015년 현 명칭으로 변경됐다. 연구원은 160여개 섬유업체의 연구개발, 시제품생산, 마케팅 등 기술력 강화와 구조 고도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를 위해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올해부터 오는 2023년까지 523억6천만원을 투입, 9개 연구과제 수행 및 연구성과물을 검증, 인증할 안전보호섬유 기술지원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