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체육회 잘렸던 예산 3억5천만원 부활

기사 등록 : 2019-06-20 15:49: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체육회 사무국 운영비 정상화 및 전산회계시스템 도입

 

 ▲ 익산시체육회가 운영예산 3억 5,200만원을 확보하면서 이르면 하반기부터 실질적으로 정상화 될 계획이다.   ⓒ익산투데이
▲ 익산시체육회가 운영예산 3억 5,200만원을 확보하면서 이르면 하반기부터 실질적으로 정상화 될 계획이다.   ⓒ익산투데이

 

익산시체육회가 고강도 혁신안을 바탕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마무리된 제217회 익산시의회 정례회에서 익산시체육회와 익산시장애인체육회 운영예산 3억 5,200만원이 확보됨에 따라 정상 운영할 수 있는 여건이 형성됐다.

 

체육회 운영예산은 익산시체육회와 시 집행부, 그리고 의회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편성됐다.

 

예산이 확보됨에 따라 현재 공석인 사무국장과 직제개편을 통한 팀장과 직원 인건비, 체육회 사무국 운영비, 전산회계시스템 도입 등이 추진된다.

 

이르면 하반기부터 체육회가 실질적으로 정상화를 할 수 있도록 나설 방침이다.

 

앞서 익산시는 직원 3명을 파견해 임시 운영하며 조직 쇄신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불합리하고 현실에 맞지 않는 규정을 개정하고 의회 지적사항에 대한 조치, 업무의 투명성과 효율성 제고를 위한 각종 제도의 개선방안 마련 등 인적쇄신을 포함한 고강도의 개혁 작업을 추진했다.

 

익산시는 체육회의 조직쇄신을 위한 일련의 조치들을 의회에 충분히 알리고 예산이 편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의회에서는 체육회와 집행부의 쇄신조치를 높게 평가하고 체육회가 올바른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재정적 지원을 결정했다.

 

익산시체육회는 이번 추경에 편성된 예산을 바탕으로 이달 안으로 사무국 직원 채용을 위한 계획 수립해 인사위원회 구성 및 개최 등 세부방안을 준비하는 한편 하루빨리 조직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상춘 경제관광국장은 “익산시 체육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익산시체육회의 일련의 사태들로 인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정상화의 마지막 관문이었던 운영예산을 편성해 체육회가 환골탈태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신 의회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익산시체육회와 익산시장애인체육회가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