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하수슬러지 처리계획을 전면 중단하라”

기사 등록 : 2019-06-25 12:07: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좋은정치시민넷 지난 24일 보도자료 통해 제기
건조시설 허가 과정, 시민들과 의회에 모두공개
“민간사업자에게 허가한 것이 납득이 되질 않아”

 

 ▲ 좋은정치시민넷 로고.   ⓒ익산투데이
▲ 좋은정치시민넷 로고.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관내 한 음식물쓰레기처리업체에 하수슬러지 건조시설 인허가를 내준 것에 처리계획 중단과 변경과정을 공개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익산시민사회단체 좋은정치시민넷(대표 손문선)은 지난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익산시의 민간업체 건조화시설을 통한 하수슬러지 처리계획은 전면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좋은정치시민넷은 “익산시가 2013년 건조소각방식의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설치사업을 추진했다가 2014년 12월 주민들의 반대에 공사를 중단했다”면서 “2018년 건조소각방식의 하수슬러지 처리시설 설치사업을 포기하는 대신 26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익산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찌꺼지 감량화 사업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화조 증설 및 시설개선 공사를 통해 하수슬러지 발생량을 40% 정도 줄여 연 13억 원 정도의 예산을 절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면서 “익산시가 하수슬러지를 처리하기 위해 국비보조 사업으로 진행한 슬러지 건조소각방식을 포기하고 대안으로 감량화 사업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음식물쓰레기를 처리하는 민간사업자에게 하수슬러지 건조시설을 허가한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하수슬러지 감량화 사업 준공이 되지 않은 상황이고 그 효과 또한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1일 처리규모 96톤의 건조화 시설 설치를 허가한 것은 시민들의 의심을 받기 충분하다”며 “시가 민간업체에 건조시설을 허가할 계획이었다면 2014년 주민들이 요구한 것과 같이 처리 공법을 변경해 건조화 방식의 처리시설을 자체 추진해야 맞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시는 주민들의 환경피해 우려에 의한 반대를 이유로 국비를 반납하고, 상급관서 감사와 공사업체와 소송까지 감수하면서 기존에 추진했던 사업을 포기했다”며 “261억 원의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자해 하수찌꺼지 감량화 사업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민간사업자에게 익산시에서 발생하는 하수슬러지만 한정해 처리할 수 있는 건조화 시설을 허가한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동산동을 비롯해 익산 도심지역이 악취로 고통 받고 있는 상황에서 또 하나의 악취배출시설인 하수슬러지 처리시설을 허가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주민들에게 화경영향이 큰 하수슬러지 건조시설을 허가하면서 지역 주민 설명회와 지방의회에 보고도 없었다는 것은 매우 독단적이고 비민주주의적인 행위로 그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고 피력했다.

 

이들은 또 “익산시가 시민들에게 악취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홍보하고 다른 한 쪽으로는 악취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을 허가한 것은 이중적인 행정행위로 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좋은정치시민넷은 “하수슬러지 건조화 시설 허가로 시민들이 제기하는 의혹과 비판을 면하려면 민간업체의 건조화시설을 통한 하수슬러지 처리계획을 전면 중단하라”며 “변경과정을 한 점 의혹도 없이 시민들과 의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앞뒤가 다른 이중적인 행정행위, 특혜의혹을 자초한 관련부서 담당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