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원광대병원, 수술 없는 대동맥판막 교체술 '성공'

기사 등록 : 2019-10-31 14:23: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순환기내과 윤경호·조재영 교수팀
지난 25일 첫 환자 본격적 시술 시행 

 ▲ 원광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윤경호(좌)·조재영 교수팀이 수술 없는 대동맥판막 교체술을 성공했다.   ⓒ익산투데이
▲ 원광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 윤경호(좌)·조재영 교수팀이 수술 없는 대동맥판막 교체술을 성공했다.   ⓒ익산투데이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 순환기내과 윤경호 · 조재영 교수팀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최고 난이도 심혈관 시술로 꼽히는 경피적 대동맥판막 치환술 (이하 TAVI, Transcatheter Aortic Valve Implantation) 승인 기관에 지정돼 첫 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했다고 밝혔다.

 
31일 원광대병원에 따르면 대동맥판막 협착증은 나이가 들면서 심장에서 몸으로 혈액이 나가는 대문 격인 대동맥판막이 딱딱해져서 잘 열리지 않는 판막질환으로, 흉통, 호흡곤란, 실신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상당수 환자가 2~3년 이내에 사망하는 무서운 질환이다.

 
약물치료만으로는 증상이나 생존율을 호전시킬 수 없기 때문에 가슴을 열고 새로운 판막을 삽입하는 개흉수술이 유일한 치료법이었으나 최신 치료법인 TAVI는 가슴을 열지 않고 새로운 판막을 삽입할 수 있기 때문에 개흉술보다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낮고, 일상생활로의 회복이 빠른 장점을 가지고 있다.

 

 ▲ 원광대학교병원.   ⓒ익산투데이
▲ 원광대학교병원.   ⓒ익산투데이

 

하지만 성공적인 TAVI 시술을 위해서는 고도의 숙련이 필요하며, 경험·인력·시설·장비 등에 대한 요건을 충족해 보건복지부의 승인을 받은 기관만 시행할 수 있다.


또한 시술의 전반적인 과정은 기존에 흔히 시행하는 관상동맥 조영술 및 관상동맥 스텐트 시술과 기본적으로 유사하다.


시술 시간은 약 1-2시간 가량으로 심각한 합병증이 없다면 시술 후 7일 이내에 퇴원해 일상 생활에 바로 복귀할 수 있는 신 의료기술이다.


아울러 원광대학교 병원은 지난 7월 시술 기관으로 지정됐고, 지난 25일 첫 환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시술을 시행했다.

 
윤경호 심혈관센터장은 “TAVI 시술은 고령이나 전신마취 등으로 개흉 수술이 어려운 환자에게 가장 이상적인 최첨단 치료 방법이다"면서 “이제는 굳이 서울까지 가지 않더라도 인증된 병원에서 TAVI 시술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어 지역 주민들에게 최신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