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4대 종단 지도자와 지역 화합 논의

기사 등록 : 2019-11-07 10:39: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지난 6일 익산시청 시장실서 간담회 개최

 ▲ 익산시청 시장실에서 지난 6일 정헌율 시장과 4대 종단 지도자들이 화합·소통의 간담회를 가졌다.   ⓒ익산투데이
▲ 익산시청 시장실에서 지난 6일 정헌율 시장과 4대 종단 지도자들이 화합·소통의 간담회를 가졌다.   ⓒ익산투데이

 

익산시는 지역 화합과 상생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4대 종단 지도자들과 화합·소통의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6일 익산시청 시장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정헌율 익산시장과 신임 익산기독교연합회장 이성춘 목사(성은교회), 전임 익산기독교연합회장 조규선 목사(이리 침례교회), 민용화 일행스님(익산사암연합회장), 배현송 교구장(원불교중앙교구장), 이수현 신부(부송동성당, 전주교구 익산지구장) 등 각 종단을 대표하는 종교 지도자들이 함께했다.

 
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역사회 현안인 환경친화도시 추진, 유라시아 철도 거점도시 추진, 500만 그루 나무심기 운동 등 4대 종단에서 적극 힘을 실어주어 시민이 행복한 품격도시 익산 만들기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4대 종교 대화합으로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 4대 종단 지도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종교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했다.

 
4대 종단 지도자들은 “지역의 화합과 상생 발전을 위해 종교계에서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익산시는 서동축제 기간 중 4대 종교와 함께하는 서동선화 시민화합 합창제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익산의 매력적인 4대 종교 역사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기 위해 4대 종교 지도자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종교문화유산 탐방을 추진할 계획이다.

인기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