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 침체된 농촌경제 활성화

기사 등록 : 2019-11-22 15:30:00

문명균 기자 art3313@hanmail.net

  • 인쇄하기
  • 스크랩하기
  • 메일 보내기
  • 글씨 확대
  • 글씨 축소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 플러스로 공유 카카오스토리로 공유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 네이버 밴드로 공유

7개월 만에 3만3683건, 5억700만 원 수익 창출
농가 호응 좋아 예산 조기 소진, 연말까지 확대
권역별 참여농가 적극 발굴, 내년 사업 확대

 

 ▲ 익산시가 농가들의 수익창출을 위해 도입한 마을전자상거래 홍보 포스터.   ⓒ익산투데이
▲ 익산시가 농가들의 수익창출을 위해 도입한 마을전자상거래 홍보 포스터.   ⓒ익산투데이

 

익산시가 도입한 마을전자상거래가 지역 소규모 농가들의 새로운 수익창출과 함께 침체된 농촌경제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22일 익산시에 따르면 올해 마을전자상거래에 대한 농가들의 높은 호응에 따라 내년에는 사업을 더욱 확대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어 도내 최초로 도입된 마을전자상거래가 올해 초부터 현재까지 7개월 동안 3만3683건, 5억 700여만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마을전자상거래는 지역 농가 67곳이 참여하고 있으며 참여농가들은 옥션과 지마켓, 11번가, 네이버스토어 등 다양한 오픈마켓에서 약 50여 개 품목을 판매하고 있다.

 
익산시는 올해 사업비 2억9600만 원을 투입해 지난 4월 IT전문가를 주축으로 판매조직을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보다 4배 가량 확대된 규모로 참여 농가들은 이를 활용해 농·특산품은 물론 농촌체험과 관광을 연계한 상품까지 유튜브와 페이스북, 블로그 등 다양한 SNS채널을 통해 홍보함으로써 판로를 확보해 왔다.


익산시는 입점 농가를 대상으로 오픈마켓 등에서 상품이 판매됐을 때 발생하는 최대 15%의 수수료와 농가 당 최대 100만 원의 택배비 등을 지원했다.

 
이와 함께 농가를 지원해줄 IT마을도우미 20명을 모집하고 72개 농가를 대상으로 전자상거래 입점 컨설팅과 스튜디오 촬영 등을 지원했으며 다양한 지역 농산물 판매 촉진 행사도 실시했다.

 
그 결과 사업예산이 조기 소진될 정도로 농가들의 호응이 컸으며 익산시는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올 연말까지 오픈마켓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겨울철 김장 시즌을 맞아 다음 달 초까지 오픈마켓을 통해 절임 배추 등 김장 재료를 판매하는 기획전도 추진한다.

 
이처럼 익산시는 계절별로 농산물을 판매할 생산농가를 적극 발굴하고 다송, 미륵산 권역 등 권역별로 참여 농가 수요를 조사해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를 토대로 소농과 영세, 고령농이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익산시 관계자느“올해 추진된 마을전자상거래가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며 농촌의 신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내년에는 더 많은 농가가 참여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농가 판로 확보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인기동영상